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가천대 길병원 교수들 "총장들 입으로 증명…정부, 증원 철회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대증원 정면 반박…"전근대적이고 몰상식"

뉴스1

13일 오후 가천대 길병원 모습. 2022.12.1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정부가 2025학년도 의대증원 규모를 절반까지 줄여 모집할 수 있도록 허용한 데 대해 가천대 의대 교수들은 "각 대학 인프라가 증원규모를 따라갈 수 없음이 증명됐다"면서 "정부는 각 대학에 예고한 증원방침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가천의대 교수협의회는 20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과학적 근거없는 의대생 증원 2000명을 들고나온 지 3개월이 지나간다. 10년 뒤에나 빛을 볼지 말지 할 정책으로 당장 지역 필수의료를 해결하려는 발상은 전근대적이고 몰상식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부에서 2000명 증원보다 더 합리적인 안이 있으면 의사단체가 통일된 안을 갖고 오라고 한다. 그러나 그런 합리적인 안을 잘 개발하고 제시하는 건 국가의 녹을 받는 정부가 할 일"이라며 "의정협의체 내지 합의체를 구성해 합리적인 안을 마련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지역 필수의료를 살릴 합리적인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선결과제이므로 이 역시 의정합의체를 구성해 논의하라면서 "사람 수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건 미래를 내다보는 정책이 아니다. 과학기술 분야에 인재들이 지원하도록 정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지난 19일 6개 지역 거점 국립대 총장들 제안으로 의대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2025학년도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게 된 데 대해 "현재 증원 예고된 각 대학의 인프라가 증원규모를 따라갈 수 없음이 지역 거점 의대들 총장의 입으로 입증됐다"고 맹비판했다.

이어 "모든 인프라를 한꺼번에 늘리거나 단시간에 교원을 확보하는 건 불가능하다. 많은 국고 및 사립학교의 재원 고갈을 부추길 것이며 부실 교원의 채용은 결국 부실한 의대생과 전공의를 양산할 것"이라며 "정부는 증원방침을 철회하라"고 했다.

ksj@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