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더는 우리 당 얼씬거리면 안 돼”…홍준표, 한동훈 또 저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왼쪽부터)홍준표 대구시장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

홍준표 시장은 20일 자신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총선을 대권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며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검사였고 윤석열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고 적었다.

이는 ‘동훈이형’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누리꾼이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있는 한동훈이 차기 당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며 올린 글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 누리꾼은 해당 글에서 “대부분의 국민들은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만의 잘못이 아니라 생각하고 있다”며 “정치 초보 치고 나름대로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는 이어 “한동훈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정권재창출에 큰 도움이 될 대한민국의 희망”이라며 “한동훈에게 한번만 더 기회를 주면 지방선거,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압승하리라 굳게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글에 홍 시장은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나간 배알없는 짓으로 보수 우파가 망한 것”이라며 “나는 한동훈이를 애초부터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았고 그의 등장은 일회성 해프닝으로 봤다. 윤석열 대통령과 같은 기적은 두 번 다시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금 지지율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2022년 8월 대선 후보 경선 때 나는 4%, 당시 윤 후보는 40%였으나 두 달 반 뒤 내가 48%였고 윤 후보는 37%였다”며 “한국 정치판은 캠페인에 따라 순식간에 바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내 생각을 모두 정리한다”며 댓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패배한 이후,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깜도 안 되는 한동훈” “셀카 찍다 말아 먹은 ‘정치 아이돌” 등으로 한동훈 전 위원장을 줄곧 비판해 왔다.

지난 18일에는 페이스북에 “한동훈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 황태자 행세로 윤 대통령 극렬 지지세력 중 일부가 지지한 윤 대통령의 그림자였지 독립 변수가 아니었다”면서 “황태자가 그것도 모르고 자기 주군에게 대들다가 폐세자가 되었을 뿐이고 당 내외 독자 세력은 전혀 없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튿날인 19일에는 “자기 것을 내주지 않고 이기려는 심보는 놀부 심보”라며 “이미지나 가꾸고 현실을 눈감는 비겁한 정치는 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 글을 두고 국민의힘의 총선 참패 후 당내 내홍과 더불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