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장애인의 날 딸 사진 올린 나경원 "우리 딸은 나의 선생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식 개선부터 제도 보장까지 한치의 소홀함 없어야"

뉴스1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후보가 11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딸 김유나씨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4.4.1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2대 총선에서 5선 고지에 오른 나경원 서울 동작을 당선인은 제44회 장애인의 날인 20일 딸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우리 딸은 늘 나의 선생님"이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나 당선인의 딸 김유나 씨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나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22대 총선에서 당선을 확정 지은 후 딸과 마주보며 웃는 사진을 올렸다. 또 김 씨가 공식 선거 운동 기간 거리 인사를 하며 유세를 돕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함께 '엄마에게 힘이 되고 싶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나 당선인은 "오늘, 우리 딸은 아침부터 재잘댄다. 올해 장애인 친구들과 하는 앙상블의 특수학교 방문일정은 어떻고, 다니는 직장의 근로지원쌤은 어떻고"라며 "선거가 끝났으니 엄마가 본인에게 시간을 조금은 내어 줄 책무가 있다는 생각이 깔린 주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선거기간 중 내가 지는 여론조사가 나오자 연신 문자로 엄마 화이팅을 외치다가 마침내 선거유세를 돕고 싶다고 하길래 아빠랑 같이 유세를 하라고 했었다"며 "마지막 살짝 고민했던 지점, 바로 '장애인 딸을 유세에?' 라는 편견 때문이었다"고 했다.

이어 "비장애 딸의 유세는 유승민 전 대표 경우처럼 늘 환호 받아온 것이 대부분이어서 저도 그런 차별적 시각이 문제라고 생각해서 '네가 하고 싶으면 하렴'이라고 했다"며 "이런 고민 자체가 없어지는 세상이 바로 장애인이 당당한 세상"이라고 강조했다.

나 당선인은 "이를 위해 인식 개선부터 장애인이 인간답게 살기 위한 권리가 보장되기 위한 제도 보장에 이르기까지 한치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면서 "학습장애, 경계성장애 등 장애 대상의 확대도 함께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도 생각한다. 어느 하나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개표 당시 TV에 당선 확정이 뜨기 전에는 선거사무실에 가지 말자며 끝까지 신중했던 우리 딸. 늘 나의 선생님이다"라며 "오늘은 장애인의 날이라서 그런지 다시금 선생님 유나의 지혜를 생각해 본다"고 덧붙였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