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하마스, 카타르서 방 빼나…가자휴전 협상에도 타격 불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하에 있는 정치국 사무소, 오만 등 최소 2개국 접촉…이전 문의"

"하마스, 협상교착에 위험 인지…시리아·이란으로 이전시 서방 소통 어려움"

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스페인에서 열린 친팔레스타인 집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정치국이 현재 카타르에 둔 사무소를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마스가 카타르를 떠날 경우 가자전쟁 휴전 협상에 타격이 가해질 수 있으며, 하마스의 메시지를 이스라엘과 미국에 전달하기도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마스 정치국 지도부는 2012년부터 미국의 지원을 받아 카타르 수도 도하에 머물러왔다.

아랍 관계자들은 하마스가 오만 등 이 지역 최소 2개국과 접촉, 정치국 지도자들이 해당국 수도로 이전할 수 있는지 타진했다고 말했다.

하마스는 진행이 더딘 휴전 협상이 앞으로 몇 달간 이어질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카타르와 하마스의 관계, 도하에서 그들의 존재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본다고 아랍 관계자들은 전했다.

한 중재자는 "휴전 회담이 조만간 재개될 조짐이나 전망이 거의 없다는 점에서 이미 교착상태에 빠졌다"며 "하마스와 중재자들 사이에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휴전 협상을 중재하는 카타르와 이집트는 최근 몇 주간 하마스의 대표들에게 조건을 완화하라고 요구해왔다. 하마스 지도부는 인질 석방 협상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추방될 수 있다는 위협을 받기도 했다.

카타르는 가자전쟁 종식과 팔레스타인 지원 강화를 통해 하마스와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는 미 동맹국으로서의 가치를 입증하는 동시에 중동의 필수 중재자라는 위상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됐다.

연합뉴스

카타르 총리 안내하는 블링컨 美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월 29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를 방문한 셰이크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카타르 총리 겸 외교장관을 안내하고 있다. 이날 블링컨 장관은 알사니 총리와 회담 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인질 교환 협상 가능성에 대해 "앞으로 진정한 희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그러나 최근 카타르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다시 평가하고 있다며 '한계'를 언급했다.

최근 미 일부 의원들과 이스라엘 정치인들은 카타르에 하마스와의 관계를 끊고 테러 단체에 대한 징벌적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카타르와 미 당국자들은 하마스 정치 지도자들은 미국의 요청으로 도하에 있는 것으로, 도하가 아니라면 서방과 소통하기 더 어려운 이란이나 시리아 같은 곳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초 미국의 한 당국자는 카타르가 하마스와의 관계 등을 이용해 협상 진전을 위한 합리적인 입장을 촉구했지만, 도하에 있는 하마스 정치국 지도부와 가자에 있는 군사 지도부 간의 분열로 결과를 내기가 어려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우리의 우선순위는 인질, 특히 미국인 인질"이라며 "우리는 그들의 자유를 얻기 위해서는 카타르가 하마스와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