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최저임금 2만원 너무해" 지구 반대편 직원 고용한 美 식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필리핀에서 재택 근무…시급은 4100원

뉴욕 노동부 "원격 알바 시스템 합법"

급등하는 최저임금을 감당하지 못한 미국의 일부 식당에서 동남아 지역의 원격 알바를 채용하는 흥미로운 실험을 벌이고 있다. 신선하다는 반응과 일자리를 없앤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 퀸즈의 롱아일랜드 시티에 있는 '산산 치킨'의 계산대 앞에 서면 모니터 화면 속 직원이 고객을 맞이한다.
아시아경제

미국 뉴욕의 한 식당에서 줌 화상 연결을 통해 필리핀 원격 알바생이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뉴욕타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객은 화면 속 알바생과 소통하고, 알바생은 환하게 웃으며 고객에게 '프라이드치킨 샌드위치'를 추천한다.

알바생은 모두 필리핀에서 재택근무 중이다. 뉴욕과 필리핀의 시차는 12시간이지만, 알바생은 고객에게 따뜻한 인사를 건네고 메뉴를 설명한다.

이런 시스템이 도입된 건 뉴욕의 높은 임대료와 물가 상승으로 인해 압박받는 식당들이 많기 때문이다. 현재 뉴욕시의 최저임금은 시간당 16달러(약 2만 2150원)이다. 원격 알바생은 3달러(약 4100원)의 시급을 받고 있다.

필리핀에서 비슷한 일을 한다면 알바생의 임금은 절반 수준이다. 원격 알바생들은 추가로 팁도 받을 수 있다. 식당에 따라 다르지만 한 식당은 하루 동안 받은 전체 팁의 30%를 알바생에게 지급한다.

뉴욕에서 원격 아르바이트 중인 앰버는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필리핀 패스트푸드점에서 일한 경험도 있다. 그는 3개월 전 원격 알바를 시작했으며 "재택근무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산산 치킨의 매니저 로지 탕은 원격 알바 시스템에 대해 "소규모 기업이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이라며 "비용과 공간을 절약해 매장에 작은 커피 가판대도 추가할 수 있었다"고 했다.

뉴욕주 노동부 대변인에 따르면 이 원격 알바 시스템은 합법이다. 최저임금법은 뉴욕주의 지리적 한계 내에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근로자'에게만 적용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영리 노동 단체는 "다른 나라로 업무를 아웃소싱하는 방법을 찾았다는 건 업계의 임금을 극적으로 하락시킬 것이기 때문에 매우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원격 계산원도 언젠가는 인공지능(AI)으로 대체될 거라는 예측도 나왔다.

스타트업 창업자이자 기술 전문가인 브렛 골드타인은 "원격 직원은 비용을 절감하는 확실한 방법일 것"이라면서도 "미래에는 더욱 기이하고 디스토피아적인 발전이 있을 거라고 본다"고 전했다.

그는 "원격 직원은 화면 뒤에서 포스기(POS)를 조작하고 있지만, 아마 6~12개월 뒤에는 AI 아바타가 동일한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고객들의 반응은 갈렸다. 댄 오키프는 "확실히 흥미롭고 색다르다"고 답했지만, 이스마엘 오퀜도는 "집처럼 느껴지는 단골 장소를 선호한다"며 "사람과의 상호작용이 비디오보다 훨씬 낫다"고 했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