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두부, 비전 선포식 "지역 중심 영유아 발달 지원 전략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 세계 느린 아이의 발달을 개선하는 일’에 앞장서는 비전 선포

더팩트

주식회사 두부(DUBU Inc.) 본사에서 두부 임직원 일동이 아이들과 양육자를 위한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2~7세 영유아를 위한 대표 서비스 '두부팡'과 '두부홈즈'를 제공하는 두부는 18일 '전 세계 더 많은 느린 아이들의 발달을 개선하는 일'이란 비전을 선포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효균 기자] 영유아기 발달을 돕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주식회사 두부(DUBU Inc.)'가 '전 세계 더 많은 느린 아이들의 발달을 개선한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전 두부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18일 진행된 이번 선포식에서는 느린 발달 아이가 필요로 하는 보편적 솔루션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시기적절하고 충분한 조치를 아이들이 받을 수 있도록 지역별로 양육자를 지원하자는 청사진을 공유했다.

두부는 비전 성취를 위해 △발달 지연 영유아가 권고 수준인 주 20시간 이상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 △영유아에게 각자의 발달 속도에 따른 적합한 커리큘럼의 인지 훈련을 제공 △지역 사회와 협력해 관련 솔루션을 지원해 발달지연 영유아 가정의 비용 및 접근성에 대한 부담을 경감시킨다는 미션을 제시했다.

최예진 두부 대표는 "우리의 미션 '전 세계 더 많은 느린 아이들의 발달을 개선하는 일'을 선언하며 1년 안에 '대한민국 느린 발달 no.1' 목표를 시작으로 3년 후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하게 사랑받는 서비스’가 되겠다"며 "우선 국내에서는 부모들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이 효과적 방법으로 제공돼 조기 치료 및 예방 가능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법을 유관기관 및 커뮤니티와 함께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부는 2017년에 설립된 영유아기 발달을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주요 솔루션은 전 세계 80만 이상의 아동이 선택한 두뇌발달 앱 <두브레인>과 <두부팡>이 있다. 또 아이에게 맞는 발달 목표와 중재 전략을 실행할 수 있는 가정 중심의 중재 서비스 <두부홈즈>, 식품의약품안전처 제26호 혁신 의료기기로 지정된 지적장애 아동을 위한 디지털치료제 등이 있다.

anypic@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