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성남시, 공인중개사 16명 주거안심매니저로 위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동산 계약 전문 상담, 집 보기 동행 서비스

아주경제

[사진=성남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성남시가 19일 부동산 전월세 계약에 어려움을 겪는 1인 가구 청년들을 돕기 위해 공인중개사 16명을 주거안심매니저로 위촉했다.

이날 시에 따르면, 주거안심매니저는 한국공인중개사 협회에서 추천받은 평균 경력 15년의 공인중개사들로 구성됐다. 수정지역 4명, 중원지역 4명, 분당지역 8명이다.

이들은 사회초년생 등에게 전월세 계약과 관련한 전문 상담, 전세 사기를 막기 위한 등기부등본, 근저당 금액 등 공부 검토, 주거예정지역 전월세 형성가, 주거지원 정책 안내, 집 보기 동행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담은 내달 2일부터 12월 26일까지 매주 월, 목요일 오후 2시~오후 6시에 수진역에 있는 청년지원센터 세미나실과 중앙지하도상가 회의실, 정자청소년수련관 2층 등 지역별 거점에서 이뤄진다.

서비스 신청은 성남시 홈페이지(배너창)이나 청년지원센터 홈페이지 통해 하면 된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진행한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 때 뽑힌 우수 제안이다.

성남시민이 ‘청년 주거안심 동행인’을 제목으로 관련 사업을 제안해 도입이 추진됐다.

한편 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전세 사기 피해자(9109건)의 70%가 청년”이라면서 “주거 정보에 취약한 청년층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부동산 계약 피해를 막고, 안정적인 주거를 돕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성남-박재천 기자 pjc020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