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조국 “尹, 4·19 기념식 안 오고 단독 참배… 이해 힘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4·19 기념식 불참을 비판했다.

조 대표는 19일 서울시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참석한 뒤 본지와 만나 “공식 기념식인 10시 행사에 빠지고 아침 8시에 단독으로 관계자와 함께 간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 2022년 4·19기념식을 찾았고 지난해 역시 대통령 자격으로 기념식에 참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등이 총출동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기념식 대신 일찌감치 4·19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만 했다.

전자신문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 혁명 기념식에 참석한 조국 대표의 넥타이에 '4.19는 독재종식'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약 윤 대통령이 이날 기념식에 참석했다면 정치적으로 불편한 관계인 조 대표와 윤 대통령의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의 불참으로 둘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조 대표는 이날 '4·19는 독재종식'이라는 문구가 적힌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조 대표는 “공식 기념식에 오지 않고 왜 단독으로 참배하시는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판했다.

최기창 기자 mobydi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