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김영호 "통일 목표는 '北 주민 자유·인권 실현'…국제사회와 달성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헌법상 책무인 자유민주주의 입각한 평화 통일 사명 추진"

뉴스1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국제정치학회 세미나에서 환영사를 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19일 "북한 주민의 자유와 인권의 실현을 목표로 하는 통일은 인류보편적 가치의 문제로서 국제사회와 책임 있게 협력하며 달성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통일담론의 발전과 진화: 자유민주주의와 국제화'를 주제로 열린 한국국제정치학회 세미나 환영사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 2년간 윤석열 정부는 한미일 공조와 국제협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핵 위협은 억제하고 핵 개발을 단념시키며 북한을 비핵화 협상의 장으로 이끌어 내기 위해 집중해 왔다"라며 "그럼에도 북한은 여전히 핵과 미사일에서만 의존한 채 최악의 퇴보와 궁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에는 남북관계를 '적대적 두 국가 관계'라 규정하고 민족과 통일을 지우는 반통일적, 반역사적 행태를 일삼고 있다"라며 "정부는 헌법상 책무인 자유민주주의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의 사명을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지난해 8월 한미일 정상합의를 시작으로 영국, 네덜란드 등과의 정상회담에서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에 대한 지지를 확산해 왔다"라며 "올해도 이 비전을 국제사회에 확산하는 노력을 경주해 나가면서 비핵과 민생을 위한 북한의 변화와 우호적 통일환경 조성을 위한 국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ukoo@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