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225시간 일하고 180만원 받지만 계속할래” 사람들 매달린 日직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일본 애니메이션의 성지 도쿄 아키하바라 자료 사진. 픽사베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대표 산업인 애니메이션 업계가 다른 분야에 비해 근무 시간이 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장시간 노동을 하고 소득이 낮아도 업계에서는 “계속 이 일을 하고 싶다”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니치 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애니메이션영화문화협회(NAFCA)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애니메이션 업계 근로 방식’과 관련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 NAFCA는 애니메이터 191명, 연출 44명, 성우 23명 등 업계 종사자 32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NAFCA가 최근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애니메이션 업계 종사자의 월평균 근무 시간은 219시간으로 나타났다. 후생노동성의 ‘2023년 매월 근로통계조사’에 따르면 풀타임으로 일하는 일반 근로자의 평균 월 근로 시간은 163.5시간이었다. 애니메이션 업계 종사자는 이보다 30% 이상 오래 일하고 있는 셈이다.

응답자 중 절반은 한 달에 225시간 이상 일한다고 답했고, 성우를 제외한 30.4%가 하루 10시간 이상 일하고 있었다. 최장은 월 336시간이다. 한 달 평균 6일 미만의 휴일을 보낸 사람은 58.8%였다.

소득을 묻는 말에는 38%가 월 소득 20만엔(약 180만원) 이하라고 답했다. 20대의 13%는 월 소득 10만엔(약 89만원) 미만, 67%는 20만엔 미만이었다. 다만 실력 등에 따라 소득 격차는 있었다.

응답자 중 77.6%는 다른 직업을 갖고 있지 않았다.

한편 노동 시간이나 수입 면에서 열악한 상황이 두드러졌지만, ‘앞으로도 애니메이션 업계에서 일하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71.8%가 “그렇게 생각한다” “매우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