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포스텍, 레이저 기술로 신축성 에너지 저장 소자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스텍(POSTECH)은 김진곤 화학공학과 교수·김건우 박사 연구팀이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 양찬우 박사·박성주 석사 연구팀과 공동으로 신축성이 우수한 소형 에너지 저장 소자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부피가 작으면서 신축성을 가진 에너지 저장 소자 개발이 불가피한 시대가 됐다. 이런 이유로 마이크로 슈퍼커패시터(MSC)가 전자 기기를 구동하는 에너지 공급원으로 각광 받고 있다.

전자신문

왼쪽부터 김진곤 교수, 김건우 박사, 양찬우 박사, 박성주 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MSC 집전체에 고체 금속인 금(Au)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변형이 매우 제한돼 있다. 매우 높은 전도성을 가지면서 액체의 특성으로 인해 변형이 용이한 갈륨-인듐 합금 액체 금속(EGaIn)을 MSC 집전체로 이용할 수 있지만, EGaIn의 액체 특성으로 인해 정밀한 집전체 패턴 제작이 매우 어려운 한계점이 있다.

연구팀은 레이저의 강한 에너지를 이용해 EGaIn을 손쉽고 정밀하게 패턴화해 MSC의 집전체로 성공적으로 적용했다.이렇게 제작된 MSC는 1000번 이상 자유자재로 늘이고 줄여도 에너지 저장 성능이 변하지 않았다. 또 이 소자는 비틀거나 접거나 구겨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전자신문

자유자재로 변형 가능한 에너지 저장 소자


김진곤 교수는 “레이저 기술은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면서 공정 속도도 매우 빨라 신축성이 우수한 에너지 저장 소자를 개발하고 상용화에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창의후속연구사업,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제품생산 유연성 확보를 위한 뿌리공정기술 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최근 전자 공학 분야 세계적인 학술지인 'npj 플렉시블 일렉트로닉스'에 게재됐다.

포항=정재훈 기자 jho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