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검찰과 법무부

버스 정류장서 지인 살해 50대 징역 15년 선고에 검찰 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버스정류장에서 지인을 흉기 살해한 50대 피고인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한 1심 형량에 대해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연합뉴스

수원지검 안산지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최근 살인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A씨가 범행을 자백했고 119 신고 등 범행 후 정황을 감안해 이같이 선고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흉기를 구매해 피해자를 찾아다니는 등 범행을 계획한 점, 무방비 상태로 있던 피해자를 살해해 잔인성을 보인 점, 다른 지인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점 등을 고려하면 더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A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18일 오후 8시께 경기 안산시 상록구 부곡로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40대 B씨 등 사회 후배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사건 당일 이들과 술을 마시던 중 과거 B씨로부터 돈을 빌렸던 문제로 다투게 되자 앙심을 품고 주변 마트에서 흉기를 구입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yo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