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유정복 시장, 민주당 인천 당선인 간담회…"지역 현안에 초당적 협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이 4·10 총선에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당선인들을 만나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요청했다.

인천시는 18일 계양구 카리스호텔에서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인천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12명과 유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인천 14개 선거구 가운데 중구강화옹진(배준영)과 동구미추홀을(윤상현)만 국민의힘에 내주고 12곳에서 승리했다.

아시아경제

유정복 인천시장이 18일 계양구 카리스호텔에서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인천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12명과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인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인 유 시장은 간담회에서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으로 많은 숙원사업이 해결됐다"며 "22대 국회에서도 긴밀하게 소통해 인천의 힘을 하나로 모아 달라"고 요청했다.

계양을에서 재선에 성공한 이재명 대표는 "소속과 지위를 떠나서 당선인들은 인천을 대표하는 정치인들인 만큼 인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저를 포함한 민주당 의원들이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인천의 주요 현안인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 경인고속도로(남청라IC∼신월IC) 지하화, 경인선(인천역∼구로역) 지하화,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대체매립지 확보 방안, 경제자유구역법 개정과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 등이 논의됐다.

인천시는 다음 달에는 국민의힘 인천 국회의원 등과 당정협의회를 열고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