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재명, 당대표 연임 좋은 선택일까…이낙연 보면 답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장애물 없지만 李 "그런 얘기 말라"…대권 유불리 판단

사법·책임은 리스크…비명 "차분하게 풀어가야" 목소리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4.1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이재명 대표의 연임설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지만 이 대표는 다소 미온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재도전을 두고 이 대표의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차기 대권 가도에 그리 좋은 선택이 아닐 수도 있다는 점 때문이다.

18일 야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연임 여부에 대해 관심이 많다'는 질문에 "그런 얘기 하지 말라"며 말을 아꼈다.

반면 친명(친이재명)계는 연일 이 대표 연임론을 공개적으로 띄우며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이 대표 연임에 대해 "민주당이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폭주를 막아야 한다는 측면에서 당대표가 강한 리더십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며 "저는 연임 필요성도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총선 이후 이 대표에게 "민주당에 부여한 책임을 이행해야 할 의무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 그런 면에서 강한 당대표가 필요하다"는 뜻을 전했다고도 했다.

또 다른 친명계 김병주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연임을 해야 한다, 안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면서도 "다음 당대표는 시대정신을 잘 수행할 수 있는 분이 돼야 하고 그런 분은 이 대표"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이 대표 리더십을 토대로 4·10 총선에서 압승한 데다, 비명(비이재명)계 상당수가 지난 공천에서 배제돼 이 대표의 연임을 가로막을 당내 장애물은 거의 없다는 게 중론이다.

다만 이 대표의 고심이 이어지는 배경에는 아직 연임론이 무르익지 않았다는 판단과 더불어 연임이 대권 가도에 미칠 부정적 요인도 살펴야 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표 연임 시 대선 1년 전까지 당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경선에 돌입할 수 있다는 점은 이 대표 입장에서 장점으로 꼽힌다. 일선에서 물러났을 때 야권에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등 다른 대선 주자가 부상하거나 힘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다만 사법리스크가 여전해 민주당이 방탄 정당이란 오명을 피할 수 없게 된다는 점은 문제로 꼽힌다.

추후 22대 국회 운영 과정에서 소속 의원들의 실책·실언 등이 이어지거나 여권에 강경 대응을 이어가다 역풍을 맞을 경우 당대표로서 책임을 같이 져야 한다는 점도 리스크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과거 대선 전 총선 국면에서 당대표직에서 물러난 뒤 결국 대권을 거머쥐었지만, 대선 1년 전까지 민주당 대표직을 수행했던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실패했던 선례도 참고할 지점이다.

친문(친문재인)계 윤건영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선거 과정에서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표했었다. 이런 이슈가 전당대회가 넉 달이나 남아있는 상황에서 민주당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은 총선에서 나타난 민의를 충실하게 수행하는 게 중요하다. 당의 리더십에 관한 문제는 시간을 두고 차분하게 풀어가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1096page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