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 ‘그것이 알고 싶다’ PD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그룹 피프티 피프티. 어트랙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 빼내기인 ‘템퍼링’ 사태를 불러온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의 소속사 어트랙트가 이 내용을 다룬 에스비에스(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경찰에 고소했다.



18일 어트랙트는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프로그램을 연출한 조상연 피디와 한재신 시피(CP)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어트랙트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피고소인들은 사실관계 확인 없이 편파적인 내용을 방송했다. 허위사실을 적시해 소속사와 전 대표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8월 ‘빌보드와 걸그룹-누가 날개를 꺾었나’라는 제목으로 방영한 프로그램은 방송 이후 내용이 편파적이라는 시청자 항의가 잇따랐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달 이 프로그램에 대해 법정 제재인 ‘경고’를 의결한 바 있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10월 피프티 피프티의 멤버 중 키나(송자경)를 제외한 나머지 3명 새나(정세현), 시오(정지호), 아란(정은아)에 대한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