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네타냐후 "이란 반격, 이스라엘이 결정…동맹국 조언은 감사"(상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영국·독일 외무장관과 회담…캐머런 "이스라엘, 행동하기로 결정"

뉴스1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달 17일(현지시간) 예루살렘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2024.03.1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성식 정윤영 기자 =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란을 상대로 반격에 나설지 여부는 자국이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로이터 통신과 CNN 방송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17일(현지시간) 중동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이스라엘을 방문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과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과 만난 뒤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전시내각 회의 모두 발언에서 회담 사실을 알리며 "이스라엘 방어를 위한 동맹국의 지원에 감사하다"며 "그들도 다양한 제안과 조언을 해주고 있어 고맙지만 우리는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이며 이스라엘은 스스로를 방어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캐머런 장관과 베어보크 장관 모두 사태가 악화될 것을 우려해 이스라엘의 이란 반격 구상에 우려를 표명했다. 캐머런 장관은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스라엘이 행동하기로 결정한 것은 분명하다"며 "가능한 한 이 문제를 확대하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베어보크 장관도 역내 긴장 고조는 "이스라엘의 안보와 여전히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수중에 있는 수십명의 인질과 고통받는 가자지구 주민들과 정권 치하에서 고통받는 이란인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영사관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간부 등 13명이 숨지자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한 이란은 14일 새벽 이스라엘을 향해 보복 공격을 감행했다. 이란이 5시간 동안 이스라엘에 발사한 탄도·순항 미사일과 무인기(드론)는 총 300여대였다.

이 중 99%는 이스라엘군과 중동 주둔 미국·영국군에 의해 격추돼 피해는 미미했다. 그럼에도 그간 예멘의 후티반군과 레바논 헤즈볼라 등 대리 세력을 내세웠던 이란이 이스라엘 본토를 직접 공격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 중동 긴장은 최고조에 달했다.

이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4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 비상 전시내각 회의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5일 회의에선 억지력 유지 차원에서 이란을 상대로 반격에 나서되 전면전으로 치닫는 방식은 피한다는 원칙을 수립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뉴스1

이란이 영사관 공습에 대한 보복으로 미사일과 무인기(드론)를 무더기로 발사한 14일(현지시간) 새벽 이스라엘 남부 도시 아슈켈론에서 이를 요격하기 위한 대공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2024.04.14.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eongs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