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슈 선거와 투표

홍준표 “당 대표 선거, 당원 100%로”…한동훈 동정론 의식했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 시장 “당원들만 선거권 가져야”
與 지지층서는 한동훈 동정 여론↑


매일경제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5일 대구시 동인청사 기자실을 찾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에서 참패한 국민의힘이 이르면 6월 말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열 계획이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여러 인사가 물망에 오른 가운데 홍준표 대구시장이 “당 대표 선거는 당원 100%로 하는 게 맞아 보인다”고 의견을 냈다.

홍 시장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글에서 “당 대표는 당원을 대표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당원들만 선거권을 갖는 잔치가 되어야 하는 게 맞는 게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 대표를 선출하는 룰(규칙)을 여론조사 30%, 당원 70%로 바꾼 건 제가 한나라당 혁신위원장을 할 때인 2006년이었다”며 “그 전에는 당 대표뿐 아니라 광역단체장 이상 대선후보도 당원 100%로 선출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혁신위원장을 할 때 그 룰을 당 대표는 3대7로 바꾸고, 광역단체장 이상 대선후보는 5대5로 바꾸었다”며 “국민들 대상으로 하는 본선거는 이대로 진행해도 무리가 없지만, 당 대표 선거는 타당 지지하는 사람도 우리 당 선거에 투표권을 행사하는 불합리가 속출해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자는 주장도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만든 룰이지만, 당 대표 선거는 당원 100%로 하는 게 맞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 룰은 바꿀 필요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총선 패배에 따른 사퇴 기자회견을 한 뒤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를 나서며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상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의 이같은 의견은 최근 여권 지지층 안팎에서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한 전 위원장에 대해 동정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오는 6월 말로 가닥이 잡힌 전당대회에서 한 전 위원장이 실제로 당 대표에 출마할지는 미지수이지만, 홍 시장을 비롯한 일부 여권 인사들은 ‘패배 책임’을 강조하며 연일 한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13~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층(331명) 중 44.7%가 한 전 위원장을 꼽았다. 한 전 위원장 다음으로는 나경원 서울 동작을 당선인 18.9%,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9.4%, 유승민 전 의원 5.1% 순으로 집계됐다.

해당 설문조사는 통신 3사로부터 제공받은 가상번호를 활용한 무선 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8%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