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대통령 불통·당 무능 탓 참패” 쓴소리 쏟아낸 與 원로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내지도부, 고문단 의견 청취

정의화 “尹·이재명 회담 권유를”

유준상 “尹, 기자회견 자주 해야”

“이번 (총선) 참패 원인은 대통령의 불통 그리고 당의 무능에 대한 국민적 심판이라고 생각한다.”(국민의힘 정의화 상임고문단 회장)

“우리 옛날 회사 체질이었으면 아마 오늘 같은 날은 벌써 TF(태스크포스) 만들어 가지고 막 움직이고 있다.”(국민의힘 고동진 서울 강남병 당선자)

4·10 총선에서 참패한 여당이 일주일째 제대로 된 수습책이나 쇄신 방향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당내에서도 대통령실과 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세계일보

與 상임고문단 간담회 국민의힘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 권한대행, 정의화·유흥수·신경식 상임고문. 서상배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 원로인 상임고문단과 만나 총선 참패에 따른 당 위기 수습 방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국회의장을 지낸 정 회장은 사실상 공개적으로 ‘용산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한발 늦은 판단, 의·정 갈등에서 나타난 대통령의 독선적인 모습들이 막판 표심에 나쁜 영향을 줬지 않았나 개인적으로 생각한다”면서 “(다음 대선에서) 정권을 뺏길 것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커졌다. 대통령이 확실하게 바뀌어야 되고, 우리 당도 유능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실 스태프들이나 주변 분들에게 언로를 열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자유토론 이상으로 말할 수 있게끔 분위기를 조성해 주고 국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많은 지혜를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여당에는 “이제 대통령만 쳐다보는 정당이 돼선 안 될 것이다. 필요하다고 생각될 땐 직언하는 당이 되어 주길 바라고, 정말 이제는 국민을 보고 하는 정치를 해 달라”고 했다. 또 정 회장은 “당 지도부는 대통령이 야당 (이재명) 대표도 만나도록 권유해 보는 것도 좋지 않겠나”라고 제안했다.

상임고문단 간담회에 앞서 윤 권한대행은 이날 22대 초선 지역구 당선자들과도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의견을 청취했다. 윤 권한대행은 오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 위기 수습 방안에 대한 의견도 듣고 선거 때 경험한 국민 목소리, 선거 과정에서 우리 당이 앞으로 유념해야 할 그런 얘기들을 들었다”며 “우리가 선거에 지는데 세대별로도 눈여겨봐야 할 지점이 있고, 선거의 기본적인 생태도 한번 짚어 봐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초선 지역구 당선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재준(대구 북구갑), 정연욱(부산 수영구), 임종득(경북 영주시영양군봉화군), 서명옥(서울 강남구갑), 김종양(경남 창원시의창군), 고동진(서울 강남구병), 조지연(경북 경산시), 정성국(부산 부산진구갑), 신동욱(서울 서초구을), 김상욱(울산 남구갑), 최은석(대구 동구군위군갑), 박성훈(부산 북구을), 이상휘(경북 포항시남구울릉군), 박수민(서울 강남구을) 당선인, 배준영 사무총장, 이인선 비서실장, 정희용 수석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내놓은 총선 관련 메시지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유준상 상임고문은 “국민 앞에 당당하게 나서서 기죽지 말고 대통령이 그때그때 기자회견해서 소통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정성국 당선자(부산 부산진구갑)는 “좀 더 진전된 방법으로 표현했으면 더 와닿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은 있다”고 했다.

당 수습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유 상임고문은 “이 정부 들어 비대위를 3번 했다. 조기에 전당대회를 치러서 국민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새 지도부의 모습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삼성전자 사장 출신의 고 당선자는 “(회사와 달리 국회는) 개인이 다 입법기관이니까 고려할 게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수도권 비윤(비윤석열)계 당선자들은 18일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 세미나를 열고 패배 원인을 분석한다.

당내에서 꾸준히 ‘수도권 위기론’을 주장해 온 윤상현 의원(인천 동·미추홀을) 주최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는 김재섭(서울 도봉갑)·김용태(경기 포천·가평) 당선자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