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드론으로 바라보는 세상

변호사가 본업인 이스라엘 조종사, 이란 미사일·드론 격추 임무에 “탑건과 스타워즈 만나는 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G 소령(왼쪽)이라고 알려진 이스라엘 조종사가 이스라엘로 향하는 이란 미사일·드론을 격추하기 위한 비행 임무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이스라엘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에서 평소 변호사로 일하는 예비군 전투기 조종사는 최근 이란의 미사일과 드론을 격추하는 임무를 완수하고 자신의 사무실로 돌아온 과정을 설명하면서 “탑건이 스타워즈를 만난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7일(현지시간) ‘G 소령’으로만 알려진 이 조종사가 이란의 최근 미사일·드론 공격으로부터 이스라엘을 방어하기 위해 자신이 비행에 나선 것이 인생에서 가장 복잡한 임무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G 소령은 인터뷰에서 “탑건이 스타워즈를 만난 것처럼, 공중에 떠 있는 수백 기의 드론과 미사일이 주변에서 요격당하고, 끝없는 폭발과 격추가 일어나는 상황은 정말 다른 것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내가 공군에서 20년 동안 수행한 임무 중 가장 복잡했다”며 “표적을 놓친다면 이스라엘에서 폭발할 수도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이란이 발사한 미사일이 이스라엘 방공망에 격추당해 불길을 내뿜으며 추락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텔레그래프는 G 소령이 3000시간 이상의 비행 시간을 가진 베테랑 조종사라면서 그는 이란의 이번 야간 공습에 대한 준비가 돼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저고도로 비행하는 미사일을 격추하는 임무는 조종사를 심각한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

G 소령은 “밤에는 이런 표적을 찾아 제거하는 게 항상 더 어렵다. 정말 낮게 날기에 조종사도 낮게 날아야 하지만 땅을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센서에 의존하지만 어떤 지점에서는 (지면에) 정말 가깝다. 자신과 매우 가까운 땅 위 가로등이나 다른 물체를 볼 수도 있는 데 매우 불쾌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G 소령은 이스라엘군 당국으로부터 출격 명령이 떨어졌을 때 아내, 아이들과 함께 자택에 있었다.

그는 “가족들은 내가 전화를 받고 항상 옷장에 준비해 둔 가방을 챙겨 바로 집을 나서는 상황을 이미 잘 안다. 가끔 그런 일이 있지만, 지난 토요일(13일) 만큼 극단적인 상황은 없었다”고 말했다.

변호사로서 낮에는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이 조종사는 이스라엘 방어를 위한 임무를 마치고 14일 오후 4시까지 자신의 사무실로 돌아와 의뢰인들에게 이메일을 전송하는 업무도 봤다.

그가 속한 비행 편대에는 엔지니어나 교사와 같이 다른 직업을 가진 대원들도 있으며, 이들 역시 그처럼 이중 생활을 하고 있다.

G 소령은 출격 후 교대 임무로 집에 잠시 돌아와 샤워하고 몇 시간 자고 일어나 아침까지 먹고 다시 복무하러 갔다며 사무실로 복귀하기 전의 일과도 소개했다.

그는 “복잡한 이중 생활이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 방법을 배우게 된다. 1분 동안 목숨을 걸고 중동 어딘가에서 온 드론을 격추해 겨우 성공을 거둔다”며 “국가와 국민들에게 중대한 임무에 엄청난 책임을 지고 나서 일상으로 돌아와 아이들을 학교나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고, 직장 업무로 괴롭기도 하지만 익숙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에 대한 하마스의 공격으로 촉발된 지난 6개월간의 전쟁에서, 많은 공중 임무가 있었지만 이것만큼 중요하거나 위험한 임무는 없었다고 G 소령은 말했다.

그는 “이곳은 전쟁터였고, 미사일과 표적이 날아가고, 미사일을 발사해 표적을 코앞에서 격추했던 순간은 꽤 놀라웠다”고 회상했다.

또 “어두워서 많이 볼 수는 없지만 레이더 록 온(조준) 상에는 나타난다. 미사일이 날아가서 하늘에서 불타오르는 것을 볼 때 매우 시끄럽다”며 “명중할 때까지 1초 반쯤 걸리는데 마치 슬로우 모션처럼 목표물에 명중하는지 확인하는데 집중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대한 불덩이를 보고 그것과 부딪히지 않기 위해 회피 기동한다”고 덧붙였다.

G 소령과 그의 윙맨(보조 조종사)은 당시 두 기의 표적을 격추시켰다. 그가 속한 편대도 동시에 날아드는 드론과 순항미사일을 요격했다.

그는 “우리도 격추당하는 상황은 우리도 겪어본 일이 아니다. 가장 큰 위험은 전투기를 잃는 게 아니라 표적을 놓쳐 텔아비브나 예루살렘 등 이스라엘의 전략적 거점을 타격하게 하는 것인데, 두 번째 기회가 없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두 가지를 모두 얻으리라 확신할 수는 없었지만 기쁘게도 해냈다”고 말했다.

국가적 영웅이 된 G 소령은 자신의 임무가 이스라엘에 매우 중요하지만 잘 알려지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는 “나는 일요일(14일) 아침 일찍 집에 돌아왔다. 일반적으로 내가 한 일에 대해 말할 수 없다”며 “하지만 이 소식은 온통 뉴스에 실렸고 아내의 눈에는 자부심이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전날 밤보다 안전하다고 느꼈다. 사람들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고 그들이 자신과 집을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아는 것이 우리가 이 임무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스라엘로 향하는 드론과 순항·탄도 미사일은 영토 안에 도달할 예정이었다. 일부는 0.5t의 폭발물까지 갖고 있었다”며 “그것들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어떻게 이동하고 있는지 볼 수 있었는 데 국경 밖을 공격하려는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항상 출격을 대기하고 있지만, 자신이 전투 결정을 내려야 하는 사람이 아니어서 매우 다행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우리 모두는 결국 평화로운 해결책을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란은 지난 13~14일 350기 이상의 미사일과 드론을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했다. 이에 이스라엘군은 미국·영국·프랑스·요르단 등 연합군과 함께 방어 작전에 나서 99%의 공격을 막아냈다.

이란은 이 공습이 이달 초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이스라엘 소행으로 의심되는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의 사령관과 여러 장교가 사망한 사건에 대한 보복이라고 주장한다. 이스라엘은 수년간 이란과 ‘그림자 전쟁’을 벌이고 있지만, 이란 영사관 공격이 자신들 소행이라고 인정하지 않고 있다.

윤태희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