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단독] 윤 대통령, 장제원 비서실장 기용 '결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 장 의원 만나 비서실장 설득…張 "제안받은 사실 없다" 부인

인적쇄신 논란 예상…張 측근들 "대통령 외면 안돼" 수락 설득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23.12.1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범 나연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4·10 총선 이후 대통령실 인적쇄신의 핵심 요직인 비서실장에 윤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장 의원을 임명해 총선 패배를 수습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장 의원은 비서실장 제안이 없었다며 이를 부인했다.

17일 여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장 의원에게 대통령 비서실장직을 제안했다. 이날 대통령실 인사가 장 의원을 직접 만나 설득 작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윤 대통령이 장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원하는 이유는 자신의 최측근 인사로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장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 인사로 꼽힌다. 윤 대통령의 대선후보 경선 시절부터 함께했으며, 윤 대통령 당선 이후에는 당선인 비서실장을 맡았다.

21대 국회에서는 행안위원장을 하며 대통령실 이전, 경찰국 신설 등 윤석열 정부의 주요 정책을 뒷받침했다. 이후에는 과방위원장을 맡으며 과학기술 강국 대한민국 등 윤 정부 주요 정책을 지원했다. 윤석열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를 국회에서 뒷받침한 것이다.

윤 정부 출범 이후 세 번의 백의종군도 선언했다. 그는 앞서 이준석 전 대표 징계 등으로 당 내홍이 일고 '윤핵관 2선 후퇴' 요구가 나오자 "앞으로 윤석열 정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2월 전당대회 기간에는 '김장(김기현-장제원)연대'와 함께 사무총장 내정설이 나오자 "차기 당 지도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당직도 맡지 않겠다"고 물러섰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 인적쇄신 바람이 불자 총선 불출마를 결단했다. 친윤 핵심 4인방 중 총선에 나서지 않은 것은 장 의원이 유일하다.

다만, 장 의원은 "대통령실로부터 비서실장 제안을 받은 사실 자체가 없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대표적 친윤 인사인 장 의원이 비서실장을 맡을 경우 윤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야권에서 '장제원 비서실장설'이 나오자 비판이 이어졌고, 여권 일각서도 부정적 기류가 감지됐다.

그러나 장 의원이 앞서 총선 불출마로 백의종군했고, 여권 내 인적쇄신에 발을 맞췄다는 점에서 비서실장을 맡는 데 정치적 부담이 적다는 시선도 있다. 장 의원은 이번 정부 들어 윤 대통령으로부터 여러 차례 비서실장직을 제안받았는데 매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pkb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