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조국 “윤대통령, 아주 무참한 방식으로 사과하는 날 올 것”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대통령, 문제 핵심이 자신인줄 몰라
‘바보야 문제는 너야’ 말하는 참모 없어
윤정권 1차 레임덕 이미 시작된 것”
한동훈에 대해서는 “수사받아야
왜 정치하려는지 도저히 모르겠다”


매일경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2일 오전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7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결정적인 사건 두세 개가 더 발생할 것이란 생각이 들고 그랬을 때 아주 무참한 방식으로 사과하는 날이 올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17일 국무회의 모두발언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과 야당 간에 긴장 국면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 예고한 것으로 보인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 공장’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은 문제의 핵심이 본인 자신임을 모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보야 문제는 너야’를 참모들이 말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1차 레임덕이 이미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전에는 시민과 눈 마주치면 쭈뼛쭈뼛했는데 이제 가면 먼저 가서 악수하려 한다”며 “정치인으로 변모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 중 위기의 순간은 없었냐는 질문에 그는 박은정 당선인의 배우자가 공격받은 순간을 꼽았다. 그는 “저와 가까운 사람들은 읍참마속을 해야 한다고 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조 대표는 “이 사람을 빼면 다른 사람으로 갈 것으로 봤다”며 “비례대표 후보 1번을 배우자 건으로 날리면 조국혁신당 기세를 완전히 꺾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크게 보면 조국혁신당에 도움이 된 요소가 있다”며 “왜 정치를 하려고 하는지 도저히 모르겠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권력자고 이 정권의 황태자인데 야당을 심판하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수사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조 대표는 “단 한마디의 사과와 반성이 없었다”며 “비공개회의에서 사과했다는 것도 참모실에서 만들어서 흘린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대표는 교섭단체 구성과 관련해 “만만치 않은 문제이며 서두르지 않을 생각이다”라며 “개원 전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천천히 국민들이 이해하고 수긍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