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아파트값 연일 신고가 치솟는 ‘이 지역’...토지거래허가 1년 또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압구정·여의도·목동·성수
토지거래허가구역 1년 연장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결정
정비사업 활발해 ‘투기’ 우려
내년 4월말까지 갭투자 불가능


매일경제

서울 강남구 압구정 일대 아파트 전경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영등포구 여의도동, 양천구 목동, 성동구 성수동에 지정된 ‘토지거래허가구역’ 기간이 1년 더 연장됐다.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한창 논의 중인 지역들이라 토지거래허가구역 해제가 어려웠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시는 17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4개 지역에 대한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대상지는 압구정 아파트지구(24개 단지·114만9476㎡), 여의도 아파트지구(16개 단지·61만6034㎡), 목동 택지개발지구(14개 단지·228만2130㎡), 성수 전략정비구역(1~4구역·53만399㎡)이다.

매일경제

[사진출처=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지역은 2021년 4월 27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처음 지정됐다. 이후 2년 연속 기한이 연장돼 오는 26일 지정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서울시가 이날 또다시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며 효력이 내년 4월 26일까지 1년 더 늘게 됐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일정 규모 이상 부동산을 거래할 때 관할 시장, 군수, 구청장의 허가를 받도록 만든 제도다. 시장 과열 우려가 있는 지역의 투기를 막고자 시행됐다. 이 구역에 해당하면 실거주 목적으로만 토지를 매수할 수 있다.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이른바 ‘갭투자’가 불가능하다. 실거주 요건을 채운 후에야 임대를 줄 수 있기도 하다.

매일경제

서울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1지구 전경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4개 지역에 대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재지정한 건 정비사업이 활발한 동네들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투기 거래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개발 기대감이 높은 지역에서 구역 지정이 해제될 경우 투기수요의 유입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압구정 아파트지구에선 압구정 2~5구역이 재건축 정비계획을 짜고 있다. 아파트값이 연일 신고가를 갱신하는 것도 구역 해제가 이뤄지지 않은 배경으로 꼽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압구정 현대2차 전용면적 196㎡(13층)는 지난 2월 80억원에 중개 거래됐다. 이는 2021년 같은 평형이 약 54억원에 팔렸던 것보다 훨씬 가격이 뛴 것이다. 직거래긴 해도 압구정 현대7차 전용 245㎡(10층)는 지난달 115억원에 팔렸다.

여의도 아파트지구에 속한 시범·공작·한양·대교아파트는 정비계획을 이미 마련했거나 시공사를 선정하는 등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목동 신시가지 1~14단지도 모두 안전진단 문턱을 넘어 재건축을 확정지었다. 정비구역 지정을 앞둔 목동6단지의 속도가 가장 빠르다. 나머지 단지들은 정비계획 초안을 만드는 중이다. 성수 전략정비구역도 1~4지구가 제각각 정비계획을 그리고 있다. 성수4지구의 경우 최고 77층 높이 초고층 재건축을 추진 중이라 주목된다.

이날 도계위 결정에 따라 다른 토지거래허가구역도 연장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국제교류복합지구 등으로 묶인 강남구 청담ㆍ삼성ㆍ대치동, 송파구 잠실동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지역은 오는 6월 22일이 기간 만료일이다. 서울시는 작년 11월 이들 지역의 비아파트만 토지거래허가 대상에서 해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