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누가봐도 ○○○ 모양인데”…매화꽃 본 뜬 거라는 中기차역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중국 장쑤성 난징시가 내놓은 기차역 조감도가 여성용품인 생리대를 닮아 인터넷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장쑤성 난징시가 내놓은 기차역 조감도가 여성용품인 생리대를 닮아 인터넷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난징시는 올해 상반기 중 착공 예정이라며 난징북역 조감도를 공개했다.

시는 기차역 디자인을 난징시 명물인 매화꽃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실제 난징에서는 매년 봄 매화 축제를 개최하며 매화 약 4만 그루가 밀집한 매화산도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조감도가 공개되자 중국 네티즌들은 매화꽃보다 생리대를 닯았다고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웨이보에 “이것은 거대한 생리대”라며 “매화처럼 보인다고 말하는 것은 민망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글은 수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모두 생리대라고 말할 수 있다”며 “건축가는 왜 그럴 수 없는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이 밖에도 “이걸 누가 매화꽃으로 보는가” “딱 봐도 여성 용품이다” “남편도 같이 봤는데 민망했다” 등 비판을 쏟아냈다.

생리대와 비슷하다는데 무게가 실리는 가장 큰 이유는 매화 꽃잎이다. 일반적으로 매화 꽃잎은 5~6개인데 설계도상 꽃잎으로 추정되는 모양은 또 4개다. 또한 4개의 꽃잎 크기가 마치 날개형 생리대와 흡사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