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테슬라 시총 5000억달러 붕괴…지난해 4월 이후 처음,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주가가 16일(현지시간) 하락세를 이어가며 시가총액이 장중 5000억달러(약 697조원) 아래로 내려갔다. 테슬라 시총이 5000억달러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4월 26일 이후 약 1년 만이다.

뉴욕증시에서 이날 오전 10시 30분(미 동부시간) 기준 테슬라 주가는 전장보다 3.60% 내린 155.66달러에 거래됐다. 현재 시가총액은 4959억달러(691조5326억원) 수준이다.

테슬라 주가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월 '올해 판매 성장률이 지난해보다 현저히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뒤 큰 폭으로 떨어지기 시작해 올해 들어 현재까지 약 38% 하락했다. 시가총액이 지난해 말 7900억달러(약 1102조원)에 가까웠지만 3개월 반 동안 약 2900억달러 증발했다.

특히 테슬라가 이달 초 월가의 예상치를 크게 밑도는 1분기 인도량(38만6810대) 실적을 발표한 데 이어 지난 15일 전 세계 사업장의 인력 10% 이상을 감원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잇달아 타격을 줬다. 테슬라 주가는 15일 하루에만 5.6% 하락했다.

JP모건 체이스 앤드 컴퍼니의 애널리스트 라이언 브링크먼은 이날 "어제 발표된 대규모 해고로 인해 테슬라의 인도량 감소가 공급 문제가 아닌 수요 감소의 결과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어졌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지난 5일 테슬라가 저가 전기차 생산 계획을 폐기한다는 로이터 통신의 보도가 나온 것도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머스크는 이를 부인했지만 투자자들의 우려는 가시지 않고 있다.

투자자들의 관심은 오는 23일 발표 예정인 테슬라의 1분기 영업 실적과 머스크의 컨퍼런스콜 발언에 쏠리고 있다. 웨드부시증권의 애널리스트 댄 아이브스는 "(테슬라의) 비용 절감 근거와 향후 전략, 전반적인 비전을 머스크로부터 듣지 않으면 많은 투자자가 (하강행) 엘리베이터로 향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