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전공의 빈자리 채운 서울대 의대 교수들, 주 80시간 근무 시달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체 41% 가량이 80시간 이상 근무해

주 100시간 이상 근무하는 비율도 16% 달해

89%는 격무·스트레스로 우울증 의심돼

서울경제


서울대 의대 교수 41%가량은 두 달째 병원을 비운 전공의의 공백을 메우느라 주 80시간 이상 일하며 격무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6일 제4차 비상총회를 열고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 5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근무 시간과 피로도 설문조사'를 발표했다.

교수들의 40.6%는 주에 80시간 이상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100시간 이상 일하는 비율은 16.0%나 됐다. 주 52시간 이하로 근무하는 교수는 8.3%에 불과했다.

'24시간 근무 후 다음 날 주간 휴게 시간이 보장된다'고 답한 응답자는 75명에 불과했다. '보장되지 않는다'고 답한 교수는 364명으로, 임상교수 상당수는 당직을 선 다음 날에도 주간 근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인지 정도를 측정한 결과 교수들의 52.3%는 '높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89.2%는 우울증이 의심됐다고 비대위는 밝혔다.

비대위는 "이날 총회에서 서울의대 비대위의 활동 보고와 현재까지의 정황을 공유했다"며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논의한 뒤 서울대 의대 및 병원 전체 교수들의 의견을 수집하겠다"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earthgir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