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尹대통령 담화에 입 다문 與…'龍바라기' 못 버렸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대통령, 국무회의 계기 '총선 담화'…與 "심기일전" 짧은 반응

"반성, 소통 부족하다" 지적에도 말 아끼는 당선인들

쇄신 목소리 부재…백서 만든다고 '처절한 반성' 담길지 의문

노컷뉴스

시민들이 16일 오전 서울역 맞이방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더 낮은 자세와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저부터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의힘은 "심기일전해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며 진심을 보여드리겠다"고 화답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정권 심판론이 화두였던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심각성은 인지하면서도 정작 쇄신이나 반성의 목소리는 공개적으로 나오지 않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총선 이후 처음으로 내놓은 입장문에서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야당과의 소통 강화 의지를 드러냈지만 영수 회담 등 직접적인 만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국무회의 직후 백브리핑에서 가능성을 열어두는 한편 물리적인 시간의 부족을 함께 언급했다.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 당선인 총회를 마친 뒤 윤 대통령에 대한 '불통' 지적과 관련해 "결의문에서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으니 어떻게 그 민심을 반영하고 또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소통을 강화할 것인지는 당정이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총선 국면에서 대통령실이 대통령 배우자 명품가방 의혹 수수 사건부터 참모의 '회칼 테러' 발언까지 총선 내내 실점한 것에는 대체적인 공감대가 있지만, 아직까지 이에 대해 직접적인 패인으로 언급하는 것은 삼가는 분위기다.

이날 윤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맞는 말씀", "내용을 아직 모른다"는 의원들의 발언만 이어졌다.

권성동 의원은 "선거 패배에 대한 원인을 잘 찾으셨고, 앞으로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서 국정 운영을 하겠다고 말씀을 하셨으니까 그 말씀대로 잘 실행이 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야당과의 협치에 대해 구체적 언급이 없었던 것에 대해서는 "차차 국민의 뜻이 어디 있는지 잘 살펴서 하겠다고 했으니, 그 안에 포괄적으로 담겨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답했다.

상대적으로 쇄신 목소리를 내왔던 당선인들도 이날 담화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김용태 당선인은 "윤석열 정부가 국정 방향이나 목표는 전반적으로 옳았다고 생각한다. 다만 그것을 추진하는 과정이 좀 거친 측면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 당선인은 김건희 여사 특검법에 대해서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 받았다.

다만 이날 총회에서 총선 참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총선 백서'를 만드는 데엔 공감대가 모였다.

특히 수도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낙선자 의견을 취합하자는 제안과 함께 차기 당 지도부에 수도권 의원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백서에는 '여당 프리미엄'을 잃은 채 '야당 심판론'만 내세웠던 것에 대한 반성의 목소리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의 한 재선 당선인은 "정부가 2년 동안 물가를 안정 시키고 경제가 좋아졌다면 당이 여의도에서 아무리 난장판을 쳤어도 국민들이 찍어주셨을 것"이라면서 "여당의 과제는 야당 비판이 아닌 국정 운영"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