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휴대폰 거꾸로 들고 여학생 따라가 몰카…경찰, 사흘 잠복해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스마트폰을 거꾸로 든 채 여학생을 뒤따라가던 40대 남성이 불법촬영 현행범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출근하던 경찰이 해당 남성을 수상히 여기고 사흘간 탐문한 결과였다.

16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기동순찰대 소속 신민혁 경장은 9일 고양시 덕양구에서 차를 몰고 출근하다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거꾸로 든 채 여학생을 뒤따라가는 장면을 목격했다.

동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상하다고 판단한 신 경장은 차를 세우고 남성을 뒤쫓았으나 남성은 이미 현장을 떠난 뒤였다. 대신 신 경장은 주변 상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남성의 범죄 혐의를 확인했다. 또 이 남성이 타고 온 차량 번호를 확인해 40대 용의자의 신원을 특정했다.

신 경장은 10일에도 동료들과 주변 현장을 수색했으나 용의자는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11일에는 오전 비번인데도 오전 6시경부터 나와 용의자의 주소지와 범행 현장을 탐문했고, 마침내 시동이 걸려있는 용의자의 차량을 발견했다. 용의자는 신 경장의 눈앞에서 내려 지나가는 여학생을 뒤따라갔고, 신 경장과 동료들은 남성을 추적해 격투 끝에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40대 남성의 휴대전화에서는 불법 영상물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을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신 경장이 소속된 경기북부경찰청 기동순찰대는 2월 출범해 3월 말까지 중요 수배자 220여 건 검거, 형사 사건 40여 건을 처리한 바 있다.

주현우 기자 woojo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