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수리비 생각하면 차라리..." 고장난 전기차 폐차장행,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 정비공 부족·해외서 부품 조달 등으로 수리비↑

부품 교체 기간 길어져 렌트비 등 부수적 비용 증가

폐차 택하는 보험사 늘어…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전세계적인 판매 둔화에도 수요 더 위축시킬 수 있어"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전 세계적으로 전기자동차 판매가 둔화하는 가운데, 정비공 부족으로 수요가 더욱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자동차산업연구소는 영국 내 23만 6000명의 자동차 정비공 가운데 전문적으로 전기차를 다룰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인력은 10% 미만에 그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많은 정비공들이 간단한 작업은 수행할 수 있지만, 가장 어려운 수리 작업 등을 위해선 회로의 복잡성이나 감전사 위험을 고려해 추가 교육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에 따라 각 수리점 등에서 추가 교육이 진행되고 있지만, 영국에서 내연차 판매가 금지되는 2035년까지 자격을 갖춘 기술자는 여전히 3만명 가량 부족할 것으로 연구소는 추산했다.

전문 인력이 부족하다보니 자동차 보험사들은 전기차가 사고 등으로 파손됐을 때 수리를 진행하기보다 아예 폐차시키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수리 비용이 폐차 비용보다 더 많이 들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대다수 전기차는 수리시 부품을 해외에서 들여와야 하기 때문에 교체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비용도 추가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손상된 차량의 가동 중지 시간을 늘리고 차량 렌트 비용 등과 같은 부수적 비용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한 정비공은 “일반적으로 전기차로 갈아타면 장기적으로 내연차보다 유지비 등이 적게 드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실제 절감 비용은 생각만큼 크지 않다”며 “특히 수리시 전문인력 부족으로 비용이 더 많이 들 수 있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보험사 등의 입장에선 손상이 미미하더라도 손실을 줄이기 위해 차량을 분해해 부품을 처분하는 게 더 이득이라는 진단이다. 미국의 대형 렌터카 업체인 헤르츠 글로벌 홀딩스도 레이더 어셈블리와 같이 쉽게 손상되는 품목을 수리하는 데 막대한 비용을 지출하게 되면서 테슬라 차량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

영국의 자동차 해체·재활용 업체인 시네티크(Synetiq)는 “지난 1년 동안 폐기되는 전기차와 전기밴이 55%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험사 AA인슈어런스의 전기차 기술 담당 엔지니어인 리 휴스턴은 영국에서 분해되거나 폐기되는 전기차 중 상당수는 수리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문제는 폐차되는 전기차가 늘어나면서 보험료가 치솟고 있다는 점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전기차의 보험료는 기존 차량 대비 두 배 수준으로 집계됐다. 블룸버그는 “전기차 수리 자격을 갖춘 기술자와 독립 수리점의 부족으로 운전자의 수리 및 보증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전기차 수요를 더욱 위축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