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김종민, 민주당 복당 관련 "지금 뭐라고 이야기하기 어렵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싫거나 싸우기 위해…새로운 정치적 선택 한 것 아니다”

"새미래 현 지도부로 가긴 어렵고 당원과 함께 모아봐야 할 것"

조국혁신당 손 내민다면 "정권 심판 대의 위해 필요한 일은 협력"

뉴시스

[세종=뉴시스] 송승화 기자 =세종시청 기자실에서 이야기하는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2024.04.16. ssong1007@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현 지도부로 가기는 좀 어렵지 않냐. 비대위가 됐든 새로운 지도부가 됐든 미래에 대한 가닥을 당원들과 함께 모아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16일 총선 당선 후 세종시청 기자실을 찾아 이같이 밝히고 “이번에 우리가 국민에게 지지를 못 받았고 평가를 냉철하게 해봐야 한다”며 “제가 당선됐는데 개인에 대한 지지가 아니고 세종시 선거 구도에 따른 결론도 있다”고 말했다.

“이런 것을 엄밀히 보고 평가한 다음 진로 문제에 대한 가닥을 잡아야 하는데 오래 안 걸릴 것"이라며 “합당이나 개별 입당 그리고 어떤 연대와 협력하느냐는 냉철하게 보고 구체적으로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국혁신당이 공동으로 원내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손을 내민다면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냐”는 기자 질문에 그는 “우선 논의해 봐야 하며 교섭단체는 5월이 지나야 할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지금 여기서 입장을 발표한다고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정권 심판과 교체라는 큰 대의를 위해 필요한 일은 협력하고 힘을 합치는 것이 대원칙”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 복당 관련 김 대표는 “지금 뭐라고 이야기하기 어렵다. 저는 민주당에 뿌리를 두고, 민주당과 노무현에서 제 정치가 시작됐다”며 “민주당을 싫어하거나 싸우기 위해 새로운 정치적 선택을 한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단지 민주당도 더 좋은데 여기서 가치나 정신을 잘 구현할 수 있는, 더 좋은 정당을 만들어 다당제 민주주의를 해보면 어떻겠냐는 것이 핵심”이라며 “정권 심판이라는 국민적 민심에 충실하고 이런 문제로 냉정한 평가 이후 그런 취지를 어떻게 살릴 수 있느냐는 방법은 다시 고민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세종시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소감을 묻자 그는 “정말 잘 왔다는 생각이 들며, 할 일이 많고 여기서 승부를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일단 초기가 중요하며 한두 개라도 성과를 내야 저도 힘 나고 그러면 (시민이)에너지도 모아 주실 것이며, 초반 2년 한번 잘 돌파하겠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공약으로 제시한 세종 법원 신설 문제에 대해 김 대표는 “당선되자마자 그 작업을 하고 있으며 강준현 의원과 협력해 이번 제21대 법사위에서 결론을 낼 수 있도록 대화 중”이라며 “4년 동안 법사위를 했고 양당 간사와도 가까운 분들로 충분히 설명했고 21대 국회에서 해결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최민호 세종시장에 대해 그는 “오늘 얘기를 나눠보니 해야 할 일에 대해서는 해결 방법은 별 차이가 없다”며 “문제는 이제 어떻게 힘을 모아서 이것을 결론 내느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