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환율 1400원 돌파 “실화입니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효원 기자] 원·달러 환율이 고공 행진하며 장중 1400원을 터치해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16일 원·달러 환율은 1389.9원에 개장해 장중 상승세를 타며 한 대 1400원을 터치했다.

원·달러 환율이 장중 1400원을 넘긴 것은 지난 2022년 11월 7일(장중 고가 1413.5원) 이후 약 17개월 만이다. 지금까지 1400원을 넘긴 사례는 단 세 차례였다. 지난 1997년 외환위기를 비롯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2년 미국발 고금리 영향 등이다. 이에 현 1400원 터치에 정·재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관계부처 합동 비상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eggrol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