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세월호 인양 그 후는

세월호 10주년 맞아 여야 추모…“안전한 대한민국 만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안전재난 시스템 재검검으로 재발 방지 총력”

野 “국가가 무엇을 했냐, 참사 진상 밝혀야”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여야가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4·10 총선 당선인 총회 모두 발언에서 “오늘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드린다”며 “아픔을 잊지 않고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여당은 22대 국회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꽃다운 나이에 스러져간 어린 생명들을 비롯한 사고 희생자 304명의 명복을 빌며, 여전히 슬픔의 무게를 지니고 있을 유가족과 생존자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며, 안전 문제에 있어 그 중요성을 되새기기 위해 오늘을 ‘국민안전의 날’로 정했다”고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어 “국민의힘과 정부는 앞으로도 각종 재난과 안전사고에 관한 제도 재검토 및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 정착, 그동안 쌓여온 구조적 문제점 개선을 통해 이런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 당선자 총회에서 제22대 국회 당선인들이 세월호참사 10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당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며 다시는 대한민국에서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가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본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304개의 우주(세월호 희생자)가 무너졌던 10년 전 오늘은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온 국민이 되묻고 또 곱씹어야 했던 4월 16일”이라며 “그날 진도 앞바다에 국가는 없었다”고 썼다.

이 대표는 또 “세월호 이후의 대한민국은 이전과 달라야만 했지만 안타깝게도 ‘각자도생’ 사회는 다시 도래했고, 이태원에서 오송에서 해병대원 순직사건에서 소중한 이웃들을 떠나보내고 말았다”면서, “다시는 국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국민의 목숨이 헛되이 희생되지 않도록, 더는 유족들이 차가운 거리에서 외롭게 싸우지 않도록 정치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올해도 세월호 참사 유가족께서 거리에서 “세월호 참사 온전한 진실! 완전한 책임!”이란 구호를 외치고 있다. 그분들 곁에는 159명의 젊은이를 거리에서 하늘로 떠나보낸 이태원 참사 유가족분들이 지키고 있다”며 “각기 다른 사회적 재난 및 참사의 피해자ㆍ유가족분들이 서로의 아픔을 부둥켜안고 버티는 동안 국가는 과연 무얼 했냐”며 현 정부를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이어 “사회적 참사의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온몸으로 진상을 요구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거리로 나갈 수밖에 없게 하는 악순환을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며 “참사의 진실과 책임 규명을 통해 사회적 재난에 대한 예방 및 대응 시스템 재정비를 추진하겠다. 그 시작은 이태원참사특별법의 5월 국회 처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기리는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