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수입물가 석달째 오름세…국내물가 밀어올릴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서울의 한 주유소.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지난달 수입물가가 석달째 올랐다. 이달에도 유가와 환율이 큰 폭 상승세여서 수입물가 오름세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수입물가 상승은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를 밀어올린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3월 수출입물가’(잠정)를 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2015년=100 기준)는 137.85로 전달보다 0.4%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11·12월 두 달 연속 떨어졌다가 올해 1월(2.5%) 반등한 뒤 3개월째 오름세다. 원재료가 광산품을 중심으로 0.9% 올랐고, 중간재와 자본재도 각각 0.4%, 0.1% 상승했다. 소비재만 0.2% 내렸다.



지난달 수입물가 상승의 가장 큰 요인은 국제유가다. 국내 주력 수입품인 중동산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 2월 평균 배럴당 80.88달러에서 지난달에는 84.18달러로 4.1% 상승했다. 이 영향으로 광산품, 석탄 및 석유제품, 1차금속제품 등의 가격이 오르면서 수입물가가 올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원유가 4.0%, 나프타가 1.9% 올랐다. 커피도 4.7% 상승했다. 같은 기간 수입물가에 영향을 끼치는 원-달러 환율은 1331.74원에서 1330.70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문제는 이달 들어서도 유가는 물론 환율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두바이유 가격은 90달러 위로 치솟았고, 환율은 1400원대를 바라보고 있다.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4월 수입물가는 더 큰 폭으로 뛸 가능성이 높다. 유성욱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최근 유가와 환율 급등세는 4월 물가에 반영된다.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120.89)는 전월 대비 0.4% 올랐다. 수입물가지수와 상승 폭이 같다. 화학제품과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등의 가격이 올랐다. 반도체 수출 가격이 전월 대비 1.3%, 전년 동월 대비 18.9% 상승했다. 반면 농림수산품은 3.1% 하락했다.



김회승 기자 honesty@hani.co.kr



▶▶세월호10년, 한겨레는 잊지 않겠습니다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