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중동 불바다 되나…이스라엘 결국 재보복 결정, 미국은 손절? [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3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한 미사일. 연합뉴스(IRN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의 보복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분명하고 강력한” 재보복을 결정하면서 중동의 긴장감이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이스라엘 채널 12는 15일(이하 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시내각이 이란에게 분명하고 강력하게 반격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스라엘은 이 정도 규모의 공격에 대한 무반응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이스라엘의 메시지는 이란이 향후 자국 영토가 공격받을 경우 다시 한 번 이란에 대한 보복 공격에 나서겠다는 이란의 경고를 묵살하기 위한 취지로 해석된다.

이스라엘 소식통은 “다만 이번 대응은 중동 전쟁을 촉발하거나 ‘이란 연합’을 무너뜨리는 것을 원치 않으며, (이스라엘은) 미국과 행동을 조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이스라엘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시내각에서 보복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대응 시기와 강도를 놓고 의견이 갈렸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도 이스라엘의 재보복 공격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으나, 새로운 악순환을 확대하는 방향은 아닐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미국 국방부 중동 담당 차관보였던 다나 스트롤은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이스라엘은 (이란 보복 공격에) 대응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전면적 지역 전쟁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악순환의 확대는 막는 방식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구방 전문가인 마크 캔시안도 “이스라엘은 이란이 미사일을 발사했던 군사기지와 무기 공장, 이란의 해군 자산을 목표로 공격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미국 “대이란 보복전 참여 안 해”…난감한 이스라엘

이스라엘은 이란에 대한 재보복 대응으로 가닥을 잡은 듯 보이나, 최강 우방국인 미국의 비협조적인 태도가 실행 여부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대(對)이란 보복을 단행한다 해도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단호하게 전달했다. 영토 방어 지원은 가능하지만 확전에는 협력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서울신문

13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한 드론(무인기)이 요르단 암만 상공에서 포착된 모습. 이란은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급 지휘관을 제거한 지 12일 만인 이날 이스라엘에 미사일과 드론 등 200여기를 쏴 대규모 심야 공습을 단행했다. 이번 사태가 제5차 중동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암만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NBC·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으며 중동에서 긴장 고조를 바라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확전할 이유가 없다. 바이든 대통령도 그 방향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도 이란을 규탄하는 성명에서 “우리는 상황을 안정화하고, 사태 악화를 피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스라엘과 이란의 추가 군사행동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모았다.

이스라엘의 최대 우방국인 미국과 국제사회가 확전을 반대하는 압박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이스라엘 전시내각이 당분간 전면전 수준의 반격에는 나서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이스라엘 전시내각이 이란에게 분명하고 강력하게 반격하기로 한 결정과 관련해 “보복이 임박하지는 않았으며, 이스라엘 단독으로 행동하지는 않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