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보기만 해도 짜증”…5명중 3명 ‘부부 권태기 경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서로 등을 돌리고 있는 남과 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30 기혼남녀 5명 중 3명(65.4%)은 부부 권태기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꼽은 부부 권태의 주요 원인은 ‘좁혀지지 않는 성격 차이’였으며 대부분의 '진솔한 대화 통한 이해'로 극복해야 한다고 답했다.

16일 결혼정보회사 듀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과 26일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엠브레인가 2030 기혼남녀 대상 500명(남녀 250명씩) 대상 진행한 ‘부부 권태기’ 관련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신뢰수준 95%에 표준오차 ±4.38%포인트(p)다.

경험자 중 가장 많은 27.7%는 ‘진솔한 대화를 통한 이해’로 권태를 극복했다고 소개했다. ‘시간이 해결’한다고 답한 경우도 14.5%로 높았다.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0.4%), ‘긍정적인 사고방식’(9.8%), ‘잠시 떨어져 각자의 시간 갖기’(8.7%) 등이 뒤를 이었다.

남성은 ‘함께하는 시간 만들기’(14.9%)와 ‘성(性)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9.5%)이, 여성은 ‘시간이 해결’(18.2%)이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부부 권태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답한 이들은 10명 중 1명(12.7%)으로 조사됐다.

주요 원인은 역시 ‘좁혀지지 않는 성격 차이’(31.4%)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남녀 간 기본 매너 상실’(18.6%), ‘오랜 관계에 대한 싫증’(13.2%), ‘가정에 대한 가치관 차이’(11.6%), '육체적 피로 부담'(9.6%)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대표적인 증상은 ‘배우자에게 이유 없이 짜증난다’(21%), ‘배우자의 단점만 보인다’(19.4%), ‘배우자에게 이성적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16%), ‘결혼에 대한 후회 또는 무기력감을 느낀다’(15.6%), ‘배우자와 함께하는 시간이 지루하다’(14.4%) 순이었다.

권태기를 의심할 수 있는 배우자의 행동적 변화로는 ‘갈등 및 다툼 증가’(36.4%), ‘대화 감소’(25.4%), ‘스킨십 감소’(18.8%), ‘불만 증가’(10%) 등이 거론됐다.

권태 극복에 누구의 설득과 도움이 가장 효과적일 것 같냐는 질문에는 33.2%가 ‘부부 사이가 좋은 지인’을 골랐다. ‘자녀’(30.4%)라는 응답률도 높게 집계됐다. 부부의 권태가 자녀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률은 93.2%에 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