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尹, 국무회의서 국정 쇄신 방향 내놓는다…'협치' 수위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생중계 국무회의 통해 총선 패배 입장 발표

차기 국회와 협력 방안 등 밝힐 듯…인선도 주목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4년도 제15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4.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4·10 총선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생중계되는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정 쇄신 방향, 차기 국회와 협력 방침 등을 밝힌다.

윤 대통령은 총선 다음 날인 지난 11일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국정쇄신과 민생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대국민 담화와 기자회견 방식도 검토됐지만 최종적으로 국무회의로 결정됐다. 총선 민심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한 만큼 준비 시간이 필요한 대국민 담화나 기자회견보다는 간소한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총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민심을 경청해 국정 쇄신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무총리를 비롯한 주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질의응답 없는 일방적 소통이라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다. 윤 대통령은 2022년 취임 100일 기자회견 후 기자회견을 하지 않고 있다.

윤 대통령은 총선 패배와 향후 국회와 협치에 대한 입장 외에도 민생 회복에 방점을 찍을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에서 "국정의 우선순위는 '민생 또 민생'이라며, 민생안정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jr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