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스라엘, 이란 보복 공습 뒤 라파 공격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전시내각 회의
[이스라엘 총리실 제공/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유현민 특파원 =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습 이후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 대한 공격 계획을 연기했다고 미국 CNN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명의 이스라엘 소식통은 이 방송에 이스라엘군이 라파 지상전 준비의 하나로 이날 공군이 라파 일부 지역에 대피하라는 전단을 투하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주말 이란의 공습으로 중단됐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를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 공영방송 칸도 전날 같은 내용을 보도했으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리쿠드당은 이를 부인했다고 현지 일간지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전했다.

이스라엘은 라파에 하마스 지도부와 4개 전투부대원 등이 은신해 있을 것으로 보고 완전한 전쟁 승리를 위해 이곳에서 지상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약 140만명의 피란민이 밀집한 라파에서 지상전이 벌어지면 대규모 민간인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이스라엘을 만류해 왔다.

여기에 이란이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폭격에 대한 보복을 명분으로 지난 주말 300여기의 드론(무인기)와 미사일을 동원해 이스라엘 본토 공격을 감행하면서 이스라엘의 고민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이란의 공습에 대한 대응을 두고 이스라엘 전시내각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란과 분쟁을 격화할 수 있는 군사적 보복에 나설 경우 가자지구에서 군사 작전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전날 몇 시간에 걸친 회의에도 이란의 공격에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하지 못한 전시내각은 이날 오후 다시 소집돼 대응 시기와 범위 등을 계속 논의 중이다.

hyunmin623@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