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한동훈 사랑합니다, 돌아오세요"…국회 앞 줄지은 응원 화환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담장 앞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한이 놓여있다. 화환에는 '한동훈 비대위원장님 사랑합니다', '선진국의 정치인 한동훈' 등이 적혀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화환에는 '한동훈 위원장님 사랑합니다' '국민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돌아오세요' '우리의 희망 한동훈 보고싶습니다'라는 문구가 함께 적혀 있었다.

중앙일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담장 앞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한이 놓여있다. 화환에는 '한동훈 비대위원장님 사랑합니다', '선진국의 정치인 한동훈' 등이 적혀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4·10 총선 참패에 대해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며 고 밝힌 바 있다.

'정치를 계속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라고만 했다. 사퇴 후 행보에 대해서도 그는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며 "쉽지 않은 길이 되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그 길이 보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퇴 이후에도 정치권에서는 한 전 비대위원장을 둘러싼 비판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깜도 안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며 한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강도높은 비판을 하고 있다.


김경율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은 15일 홍준표 대구시장에 대한 "정확한 반응은 강형욱 씨가 제일 정확히 알 것"이라고 비꼬며 맞섰다. 강씨는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견 훈련사로, 홍 시장의 행동을 개에 빗댄 것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