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언주 "尹대통령, 거부권 행사 절제해야…그것이 총선 민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내각 총사퇴·거국내각…野 대표와 영수회담 먼저 있어야"

뉴스1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정 당선인.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정 당선인은 15일 "주권자의 민의를 존중한다면, 당연히 대통령께서 거부권 행사를 절제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을 통해 "그것이 저는 이번 총선에 나타난 민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들이 이번에 야권에 대해서 굉장히 압도적인 승리를 안겨준 이유가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라며 "표면적으로는 특검들, 김건희 여사 문제는 표면적인 이유들이고 이면엔 윤석열 대통령의 우격다짐식 막무가내로 국정을 비전 없이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마 국민들께서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번영이 과연 가능한가, 진짜 희망이라는 게 있는가, 특히 젊은 분들이 고민을 많이 했을 것"이라며 "뒤집어보면 야당이 대안으로서 수권 정당으로서 비전을 내놔야 된다는 얘기"라고 부연했다.

또 "(그래서) 특검이나 검찰개혁 같은 특정한 사법적인 것뿐만 아니라 모든 법안들에 대해서 논의하고 본회의에 넘어가기 전에 생산적인 모습을 보여서 법사위에 변화가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 당선인은 "국민의힘은 모든 법사위 속에서 마치 '사건 25시'처럼 특정 사안을 가지고 쟁점화 하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며 "법사위는 전체적인 법안에 대한 길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의 거부권이라는 건 마지막 수단"이라며 "자신의 이해관계에 있는 특검에 대해서 대통령이 거부권을 계속 행사한다면 국민적 저항이 굉장히 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제대로 이해를 한다면 내각 총사퇴와 거국내각의 구성이 있어야 된다"며 "그리고 당연히 야당 대표와의 영수회담이 먼저 있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mk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