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1분기 비주택만 5천억원 수주한 '동부건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양 여천항 등 공공·민간서 실적
건설 불황 대응 사업 다각화 성공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부건설(사진)은 올해 1·4분기에 5000억원 규모의 신규 수주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동부건설의 현재 수주잔고는 약 9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동부건설이 수주한 물량은 모두 비주택 사업이다. 연초 단독으로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를 수주했다. 최근 컨소시엄에 참여해 수주한 총 공사금액 1600억원 규모 '광양 여천항 낙포부두 개축공사'까지 토목, 건축, 플랜트 등 공공과 민간 분야에서 수주 실적을 올리고 있다. 동부건설은 건설 시장의 부진으로 전체 수주 물량이 줄어들 것을 사전에 대비해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꾸준히 육성해 온 플랜트 사업분야에서 올해들어 현재까지 약 2000억원을 수주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현재까지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수주를 이어가고 있어 올해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며 "사업성이 높은 분야의 선별 수주를 통해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 수익성 확보에도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