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선거와 투표

민주, 비례대표 선거서 조국 손들어준 호남 민심 예의주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국당, 비례 선거 결과 호남서 1위…광주는 민주당에 10%p 앞서

민주, '협력 관계' 천명했지만 경계 기류도…"큰 흐름은 제1야당이 잡고 가야"

연합뉴스

비례대표 후보들과 인사 나누는 조국 대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총선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비례대표 후보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4.10 [공동취재]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정수연 기자 = 4·10 총선에서 비례대표 12석을 얻은 조국혁신당의 선전이 눈에 띄는 가운데 호남 표심의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17개 시도 비례대표 투표 결과를 보면 조국혁신당은 부산과 세종, 광주, 전남, 전북에서 민주당보다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중 광주, 전남, 전북에서는 조국혁신당이 각각 47.72%, 43.97%, 45.53%를 얻어 같은 지역에서 36.26%, 39.88%, 37.63%를 얻은 민주당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광주에선 조국혁신당 득표율이 민주당보다 10%포인트(p) 넘게 앞섰다.

조국혁신당은 이 같은 결과가 '윤석열 정권 심판'을 바라는 여론에 호응한 덕이라고 분석했다.

조국혁신당 관계자는 14일 통화에서 "정권 심판 요구가 큰 호남에서 우리의 메시지가 선명했기 때문에 '저 당에 표를 나눠줘도 되겠다'는 여론이 있지 않았겠나"라며 "당이 든든한 기반을 가지도록 도와주자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은 선거운동 기간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 아래 검찰독재 정권 심판과 같은 선명한 메시지로 표심을 공략했다.

앞선 민주당의 공천 결과를 보더라도 이 같은 분석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광주 지역 공천을 위한 당내 후보 경선 과정에서 대여(對與) 선명성을 강조했던 민형배 의원을 제외하고 다른 현역 의원들은 모조리 고배를 들었다.

조국혁신당 당선자들은 총선 후 첫 지역 방문으로 오는 22∼23일 전주·광주를 찾는다. 조국 대표는 지난달 13일 전국을 훑는 일정을 시작할 때도 전주에서 출발한 바 있다.

황현선 사무총장은 보도자료에서 "당에 보내주신 지지와 사랑에 감사하는 마음을 표하고자 호남을 방문키로 했다"며 "더 강하고 빠르고 선명하게 쇄빙선으로서 박차고 나갈 것을 약속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백승아 공동대표가 12일 오전 22대 총선 당선인들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4.12 [공동취재] hama@yna.co.kr


호남에서 조국혁신당이 선전하면서 민주당도 텃밭 표심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총선에서 드러난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호남 민심에 부응하려면 결국 압도적인 수적 우위를 활용해 대여 공세에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과정에서 호남 민심을 놓고 민주당과 조국혁신당 사이에 경쟁을 넘어 묘한 긴장 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더욱이 총선 결과를 바탕으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잠재적 대권 주자로 더욱 주목받으면서 이 같은 현상을 경계하는 일각의 기류도 있다.

민주당은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를 위한 조국혁신당과 협력 관계에 방점을 찍고 있지만, 제1야당이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는 입장 역시 분명히 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혁신당에 대해 "경쟁 관계라기보다 협조 관계"라면서 "(조국혁신당은) 윤석열 정권의 무도함에 대해 심판, 견제, 비판하라는 목소리고 민주당은 그 흐름에 협조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으로서 우리가 175석이고 조국혁신당이 12석"이라며 "큰 부분에 대해 제1야당이 흐름을 잡고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남 해남·완도·진도에서 당선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통화에서 "두 당이 선명성 경쟁을 해서는 안 된다"며 "두 당이 협력해 결국은 윤석열 정부의 변화를 이끌라는 게 호남의 민심일 것"이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