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완전히 여름 같아요"…4월 중순 갑자기 찾아온 30도 더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강공원 등 나들이객 빼곡…주차 차량 300m 늘어서기도

백화점·쇼핑몰도 '북적'…"벌써 이렇게 더워서 어쩌나"

연합뉴스

안녕 여름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초여름 날씨를 보인 1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한 어린이가 비눗방울 놀이를 즐기고 있다. 2024.4.14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김정진 기자 = 낮 최고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14일 오후 2시께 서울 마포구 망원 한강공원.

잔디밭에는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나들이를 온 시민들이 가득했다.

4월 중순인데도 초여름처럼 더운 날씨에 청재킷이나 카디건을 걸친 이들부터 반소매 티셔츠나 민소매만 입은 이들까지 옷차림은 다양했지만 모두 들뜬 표정으로 화창한 주말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강하게 내리쬐는 햇빛 때문에 나무 아래 그늘막에는 텐트와 돗자리가 더욱 빽빽하게 붙어 있었다. 뜨거운 햇볕을 피하기 위해 잔디밭이 아닌 공원 안 건물 앞에 돗자리를 깐 이들도 있었다.

연합뉴스

나들이객으로 북적이는 망원 한강공원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14일 오후 2시께 시민들이 서울 마포구 망원 한강공원 잔디밭에서 나들이를 즐기고 있다. 2024.4.14 stopn@yna.co.kr


아버지와 아내, 아이들과 함께 주말을 맞아 나들이를 나온 서모(39)씨는 생후 6개월 된 어린 딸이 햇볕에 탈까 커다란 우산을 한 손에 들고 음식을 먹었다.

둘째 딸이 작년에 태어나 한동안 나들이를 즐기지 못했었다는 그는 "날씨가 좋아 오랜만에 가족들끼리 놀러 왔다"며 "오늘은 완전히 여름 같다. 봄이 없어진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봄인가 싶더니 갑자기 찾아온 더위에 벌써부터 올여름 폭염이 걱정된다는 시민들도 많았다.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연인과 한강을 찾은 정유진(31)씨는 "날이 너무 좋아서 한강에서 돗자리 깔고 맥주 한 캔 하려고 왔다"며 "가볍게 입고 나왔는데도 너무 덥다. 벌써 여름이 걱정될 수준"이라고 했다.

얼마 전 생일이었다는 주부 이모 씨도 "4월 생일 무렵이면 늘 봄비가 내리고 우중충했는데 올해는 갑자기 너무 덥고 비도 별로 오지 않은 것 같아 날씨가 정말 이상해진 느낌"이라며 "그래도 내일은 비가 오고 기온이 좀 내린다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화창한 날씨를 만끽하려는 시민들이 붐비는 탓에 망원 한강공원으로 들어오는 도로 입구부터 주차장 앞까지 약 300m 길이의 차량 행렬이 늘어서는 진풍경도 펼쳐졌다.

연합뉴스

망원 한강공원 주차장에 들어가려 기다리는 차량들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14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 마포구 한강공원 공영주차장 인근 도로에서 주차하려는 차량들이 늘어서 있다. 2024.4.14 stopn@yna.co.kr


'만차'라고 쓰인 망원 2주차장 앞에서 주차 자리를 기다리던 허민(41)씨는 "대로 입구에서부터 여기까지 오는 데 1시간 정도 걸렸다. 이 앞에서 기다린 지도 10분이 넘었다"며 "늦게 나왔으니 어쩔 수 없는 것 같다"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뒷좌석에 타고 있던 딸 허윤서(9)양은 차창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 "사람이 너무 많아서 기다려야 되니까 지루하고 짜증 난다"며 "빨리 놀이터에서 놀고 싶다"고 말했다.

치킨을 배달하기 위해 왔다는 김광남(47)씨도 "주차장에서 손님과 만나기로 했는데 차가 너무 많아서 갈 수가 없어 편의점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며 연신 손부채질을 했다.

그는 "평소 서대문구나 은평구 쪽에서 배달을 하는데 망원동 쪽에 오니 계속 '콜'(주문)이 들어와 벗어나질 못하고 있다"며 "오늘만 이 공원에만 5번 왔다. 평소보다 한강공원 쪽 주문이 120∼130% 정도 늘어난 것 같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여름인지 봄인지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서울 한낮 기온이 29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14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나무 그늘 아래에서 휴식하고 있다. 2024.4.14 dwise@yna.co.kr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 광진구 어린이대공원도 주말을 맞아 가벼운 옷차림으로 소풍을 나온 가족, 연인들로 붐볐다.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에는 때 이른 물놀이는 즐기는 어린이들도 많았다.

대학생 김모 씨는 "이틀 전 왔을 때와 날씨가 너무 달라 놀랐다"며 "주말 사이 갑자기 여름이 시작된 건가 싶다"고 말했다.

동호인들과 자전거를 타러 나온 직장인 박모(36)씨는 "덥긴 하지만 선선한 바람이 불어 라이딩하기에는 딱 좋다"며 "올해 들어 처음 땀이 나는 것 같긴 하다"고 웃어 보였다.

바깥 기온이 오르자 실내에서 식사와 휴식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백화점이나 쇼핑몰로 시민들이 몰리기도 했다.

이날 낮 12시께 강남 신세계백화점과 고속터미널 쇼핑몰 식당가에는 긴 대기 줄이 늘어섰다.

인근 주민 최모(46)씨는 "햇볕이 뜨거워 실내로 들어왔다"며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고 오후 선선해질 때쯤 한강으로 산책하러 가려 한다"고 말했다.

영화관을 찾은 한 30대 부부는 "오는 길 지하철에서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나와 기분이 좋았다"며 "아직 집에서 에어컨 켜기는 전기료가 부담스러운데 시설을 이용하니 좋은 것 같다"고 했다.

연합뉴스

'아빠랑 물놀이'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서울 한낮 기온이 29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14일 오후 한 어린이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에서 아빠와 물놀이를 하고 있다. 2024.4.14 dwise@yna.co.kr


stop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