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전여옥 "尹, 저력 있는 정치인…이준석 꼬리치지 마"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카드 제안에

"윤석열 대통령 눈 시퍼렇게 뜨고있어"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를 겨냥했다.

전 전 의원은 14일 '이준석 전 대표, 꼬리치지 말아라!'라는 제목으로 "사의를 나타낸 한덕수 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총리'가 좋겠다고? 지가 무슨 임명권자인가"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있는데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국정 쇄신과 여권 수습 방안으로 총리 인선 카드를 제안하면서 "젊은 층에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발언한 것이 월권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아시아경제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출처=채널A]


전 전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를 내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다. 당원이, 국민이 내친 것"이라며 "어쩌다 배지 달아서 마4(마이너스 4선 중진) 면했지만 하는 짓거리를 보면 정말 잘 내보냈다"고도 했다.

화살은 홍준표 대구 시장에게도 향했다. "홍준표 시장도 유치하게 애들 장난질에 끼어드는 것이 아니다"며 "이 대표가 총리감이라 하니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 대표가 마4 된다고 당선될 리 없다고 못 박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보수우파가 영원히 폐기처분했다. 이 대표한테 숟가락 얹으면 '대통령 후보'로 밀어준다고 계산이 떨어지나"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홍 시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커뮤니티 '청년의꿈'에는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에 대해 "그래도 괜찮은 정치인입니다. 당선을 축하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끈 바 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을 연일 비판하는 행보도 지적했다. "그리고 다들 입 다물고 '내 탓이오, 내 탓이오'래도 가당찮은 마당에 한동훈 비대위원장 깎아내리고 당원들 폄훼하면 뭐 도움이 되나"라고 일갈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상황이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저력이 나타나는 정치인"이라고 치켜세우며 "이 대표 개혁신당 대표 노릇 계속해야 한다. '복당'하고 싶어 꼬리친들 당원들 진저리 칠 테니까. 홍 시장과 이 대표가 국민의힘을 먹겠다고 나선들 먹힐 국민의힘이 절대 아니다. 당원들이, 보수우파가 용납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최근 홍 시장은 여당의 참패로 끝난 제22대 총선 결과와 관련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을 연일 비난해 주목받았다. 이준석이 대표로 있는 개혁신당은 대통령에게 임기 단축, 조기 퇴진 결단을 요구하며 중임제 개헌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