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민주, 조국당 손들어준 ‘텃밭’ 호남 민심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에서 비례대표 12석을 얻으면서 선전한 조국혁신당에 대한 호남 표심 결과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텃밭’인 호남에서 조국혁신당이 선전하면서 두 당이 차기 대권주자, 정국 주도권 등을 두고 긴장관계가 만들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17개 시도 비례대표 투표 결과를 보면 조국혁신당은 광주와 전남, 전북, 부산 그리고 세종에서 민주당보다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광주, 전남, 전북에서는 조국혁신당이 각각 47.72%, 43.97%, 45.53%를 얻어 같은 지역에서 36.26%, 39.88%, 37.63%를 얻은 민주당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광주에선 조국혁신당 득표율이 민주당보다 10%포인트(p) 넘게 앞섰다.

조국혁신당이 호남에서 선전한 것은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선명성 경쟁에서 강한 존재감을 드러낸 게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있다. 대여 투쟁에 나서는 ‘강한 야당’에 대한 갈증을 충족시켜줌으로써 민주당과 다른 야당의 표심을 가져올 수 있었다는 것이다.

조국혁신당은 선거운동 기간 ‘3년은 너무 길다’는 구호 아래 ‘검찰독재정권 심판’과 같은 선명한 메시지로 야권 지지자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 공천 결과를 보더라도 이 같은 분석은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다는 데 힘이 실리고 있다. 광주지역 당내 후보 경선 과정에서 선명성을 강조했던 민형배 의원을 제외한 다른 현역 의원들은 모두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아들었다.

민주당도 텃밭 표심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총선에서 드러난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호남 민심에 부응하려면 대여 공세에 드라이브를 걸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이 과정에서 호남 민심을 놓고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경쟁을 넘어 긴장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을 거란 시각 때문이다.

총선 결과를 바탕으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잠재적 대권주자로 주목받으면서 이 같은 현상을 더 경계하는 일각의 기류도 있다.

그러나 호남 민심이 바라는 것은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경쟁이 아닌, 두 당의 협력을 통한 정권 심판이라는 의견도 있다. 선명성 경쟁을 하면서 야권 내에서 분열하기보다는 현 정부의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긴 위한 협력이 최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투데이/정영인 기자 (oi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