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국방과 무기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4일(이하 현지시간) 이란이 날린 드론으로 보이는 물체가 이스라엘 예루살렘 상공에서 확인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이 13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을 향해 수백 대의 드론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이스라엘 현지시간으로 14일 새벽 2시경 이스라엘 상공에서 폭발음과 사이렌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서울신문

14일(이하 현지시간) 이란이 날린 드론으로 보이는 물체가 이스라엘 예루살렘 상공에서 확인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주재 기자인 CNN의 닉 로버트슨은 “하늘 위에서 다양한 방향으로 요격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현재 무엇이 (이란의) 미사일이고 무엇이 (이스라엘의) 요격인 지 구분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러 차례, 여러 번 폭발하는 소리를 들었다. 이미 20~30번에 걸친 격추를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 역시 “예루살렘 상공에서 여러 차례 굉음이 들렸다. 이스라엘 방공시스템이 다가오는 미사일이나 드론을 요격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전했다.

미국 주요 언론들의 보도대로, 이란이 발사한 수백 대의 드론과 순항미사일은 14일 새벽 이스라엘에 당도할 것이라는 예측이 쏟아진 바 있다.
서울신문

14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이 이란이 날린 드론 또는 미사일 요격을 위해 방공시스템을 가동한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이란의 구체적인 목표지점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었으나, 이란이 발사한 미사일과 드론은 주로 이스라엘 외곽에서 요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외신은 이란이 최소 400~500대의 드론을 이스라엘로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CNN은 익명의 미국 관리 2명을 인용해 “미국 방공 시스템이 이란이 발사한 드론 일부를 요격했다”고 전했지만, 미국이 이란 드론을 어디서 어떻게 요격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13일 밤 TV 연설을 통해 민간인에게 대피소에 머물라고 권했다. 하가리 소장은 “어디에서 위협이 시작되든 경보가 울리면 대피소에 들어가서 10분 이상 기다려야 한다”며 “장기간 머물러야 한다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격의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경보가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발령될 수도 있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책임감 있고 침착하게 행동하고 지시를 준수해달라. 우리는 강하고 이번 사건을 처리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로켓을 요격하기 위해 배치된 이스라엘의 아이언 돔 방어 미사일 시스템 포대가 2022년 8월 7일 이스라엘 남부 아스글론에 배치돼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성명에서 “이스라엘 안보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공약에 따라 이 지역의 미군은 이스라엘을 겨냥한 이란이 발사한 드론을 계속해서 격추하고 있다”면서 “우리 군대는 추가적인 방어 지원을 제공하고 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미군을 보호하기 위한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란의 이스라엘 직접 타격은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아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 폭격이후 벌어졌다. 당시 폭격으로 해당 건물 안에 있던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급 인사 2명을 포함해 10여 명이 사망했다.

이후 이스라엘은 13일 호르무즈해협에서 이스라엘과 연관된 선박을 나포했고, 당일 바로 이스라엘 본토 타격을 감행했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