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검찰과 법무부

“딸 식물인간 만든 가해자 5년 구형” 母 절규에…검찰 “구형 상향 검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대 외동딸이 친구들과 부산 여행을 떠났다가 동성 친구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갑자기 싸움에 끼어든 친구의 지인 A씨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해 식물인간이 된 사연이 전해지자 검찰이 해당 사건에 대해 구형 상향을 검토하기로 했다.

세계일보

자료=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해당 사건에 대해 “양형 조사를 통해 피고인에게 엄정한 형이 선고될 수 있게 하겠다”라며 “필요시 구형 상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사건 직후부터 피해자 측에 법률 지원을 비롯해 치료비 및 병간호비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피해 복구를 위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검찰은 애당초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A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앞서 이 사건은 지난 5일 피해자 어머니 B씨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저희 딸아이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B씨에 따르면 2023년 2월 딸은 절친들과 부산 여행을 떠났다. 여행 도중 딸과 동성 친구 C씨의 사이에서 작은 말다툼을 벌어졌고, 이런 가운데 C씨의 지인인 남성 A씨가 두 여성의 싸움에 갑자기 끼어들면서 심한 욕설을 뱉기 시작했다. 이에 피해자 B씨의 딸이 “왜 욕하냐”고 따지자 무자비한 폭행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자료=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교적 건장한 체격이었던 A씨는 당시 친구들의 만류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으며 ‘너도 죽고 싶지 않으면 가만히 있으라’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결국 B씨의 딸은 무자비한 폭행 속 옆에 있던 탁자에 경추를 부딪혀 바닥에 쓰러졌고, 이 과정에서 뇌출혈이 발생해 현재 사지마비 식물인간 상태가 됐다.

B씨는 A씨를 중상해 등 혐의로 고소했지만,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고 있다. B씨는 “B씨와 그의 가족들은 사과 한마디 없이 바로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지옥 같은 고통 속에 버텨온 우리는 재판에서 청천벽력 같은 검사의 5년 구형을 들었다. 우리 딸 인생 억울해서 어떡하나. 지켜주지 못한 마음에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B씨는 “A씨가 1년간 편히 일상생활 하며 술 마시고 PC방 다닌다는 소식을 듣고도 참아왔는데 대가가 고작 5년이다. 제 딸 목숨은 앞으로 2~3년이라는데”라며 “가해자가 짧은 실형을 살고 나오면 우리 아이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닐 수도 있는데 곧 현실이 될 것 같아 미치겠다. 5년 구형이면 판사는 그 이하의 실형을 선고할 거란 생각이 들어 너무 무섭고 두렵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A씨에 대한 결심 공판은 5월 2일 오후 2시 전주지법 군사 지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