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김정균 감독, “한화생명전 자신감의 근거 선수단, 선수들과 꼭 너무 우승하고 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올림픽공원, 고용준 기자] “11번째 우승에 의미를 부여하기 보다, 지금 같이 하고 싶은 선수들과 꼭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먼저에요.:”

취재진과 공식 인터뷰를 끝내고 만난 김정균 T1 감독은 11번째 우승의 의미를 부여하기 보다 제자들과 함께 이뤄내고 싶은 목표에 대한 갈망을 드러냈다. 김정균 감독이 이끄는 T1이 한화생명에게 플레이오프 2라운드 패배를 제대로 설욕하고 젠지가 기다리고 있는 결승 무대를 밟는다.

T1은 13일 오후 서울 송파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벌어진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 결승 진출전 한화생명과 경기에서 1세트 패배 이후 2, 3, 4세트를 내리 잡아내면서 3-1로 역전, 한 장 남은 결승행 티켓과 MSI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한화생명은 ‘바이퍼’ 박도현의 분전이 돋보였지만, 1세트 1만 골드 뒤집기 이후 힘을 내지 못하면서 결승행 티켓을 가져가지 못했다.

이로써 T1은 젠지와 무려 5번째 연속 결승을 성사하면서 통산 11번째 우승을 도전하게 됐다. 젠지와 대결은 하루 뒤인 오는 14일 KSPO돔에서 5전 3선승제로 치러진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김정균 T1 감독은 “한화생명도 굉장히 강팀이다. 최근 전적이 안 좋았었는데 이번 경기에서 우리 경기력이 더 좋아서 이겼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뜻깊다”며 결승 진출 소감을 전했다.

1세트 상대의 라인 스왑에 대한 점과 1만 골드 이상 앞서면서 유리했던 상황에서 역전패 당한 것에 대해 그는 중후반 교전에서 상대보다 안 좋아서 나온 결과라고 크게 개의치 않았다.

“그런 구도에서 이제 라인 스왑은 지금 최근에 좀 나오고 있어서 인지는 했었다. 1세트 같은 경우 우리가 이길 만했지만 중후반 교전에서 상대가 조금 더 좋게 나온 것 같아서 좀 안 좋은 모습이 나왔다고 생각하고 있다.”

젠지와 경기에서 준비한 전략에 대해 묻자 김 감독은 “우리가 굉장히 많은 걸 준비했다. 내일은 후회 없이 다 보여준다면 이길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하루 뒤 벌어지는 젠지와 결승전에 대한 자신감까지 전했다.

김정균 감독은 “지난 플레이오프 2라운드 패배 인터뷰 때 이야기했던 것 처럼 다시 만나면 이길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다. 그 이유는 지금 패치 버전에 맞게 정말 선수들이 다양한 챔프와 운영을 연습하고 있어고, 그때는 패배해서 또 얻는 게 굉장히 많았다.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다시 만난다면 이길 수 있을 거라는 그런 자신감이 있었다”며 발언의 근거를 설명했다.

끝으로 김정균 감독은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워낙 유능하다”고 웃은 뒤 “우리는 굉장히 많은 전략을 준비했기 때문에 자신은 많이 있다. 조합이나 운영도 달라지면서 자신감이 더 붙었다. 팀적으로, 나 자신도 1번째 우승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지금 선수단과 너무 우승하고 싶다”고 결승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