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조국혁신당+α' 공동교섭단체 구상…'요건 완화 약속' 민주당, 속내는 '복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 총선 과정에서 돌풍을 일으켰다는 평가와 별개로 당의 지향점과 일부 후보들의 면면으로 논란을 빚은 조국혁신당의 행보 역시 국민들은 유심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우선 정치적으로 12석의 원내 3당이 된 조국혁신당이 교섭단체가 될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현재 20석인 교섭단체 기준을 완화하겠다고 약속했던 민주당의 속내는 복잡합니다.

최원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대표는 총선을 하루 앞두고 교섭단체 구성 방안을 언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