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한동훈 "수도권에서 지는 정당은 희망 없다"…"제가 잘못" 고별사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참패한 국민의힘은 어수선합니다. 당 지도부가 와해되면서 앞으로 지도 체제가 어떤 식으로 꾸려질지 당분간 혼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사퇴 이틀 만에 당직자들에게 고별문자를 보내 "모든 게 본인 잘못"이라고 했는데, 수도권에서 낙선한 후보들에겐 의미심장한 말도 했다고 합니다.

무슨 내용인지 정민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 새벽, 국민의힘 당직자와 보좌진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