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국방과 무기

1만7000원짜리 한 방에 명중… 英 “우크라 주겠다”는 신무기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영국의 새로운 레이저 무기 ‘드래건파이어’(DragonFire)가 목표물을 명중시키는 모습. /영국 국방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국방부가 새로 개발한 고출력 레이저 무기 ‘드래건파이어’(DragonFire)를 우크라이나에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그랜트 샙스 영국 국방부 장관은 “드래건파이어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크라이나 지원 의사를 드러냈다. 이어 “우크라이나가 손에 넣는 데 이 무기가 100% 완벽할 필요는 없다”며 “급변하는 위협 환경에 대응해 더 빠른 생산 일정표가 나올 것”이라고 했다.

드래건파이어의 생산 시기는 당초 2032년으로 계획돼 있었다. 그러나 영국 국방부는 이를 5년 앞당겨 2027년부터 본격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이미 지난 1월 스코틀랜드에서 공중 표적을 대상으로 한 시험 발사를 진행했고, 샙스 장관도 생산 속도를 높여 더 빨리 사용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만약 드래건파이어가 우크라이나군에 제공된다면, 전쟁 주요 무기로 쓰이는 무인기(드론) 타격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영국의 새로운 레이저 무기 ‘드래건파이어’(DragonFire)가 목표물을 명중시키는 모습. /영국 국방부 엑스(X·옛 트위터)


조선일보

영국의 새로운 레이저 무기 ‘드래건파이어’(DragonFire). /영국 국방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국방부는 드래건파이어가 아주 먼 거리에서 동전 크기의 물체까지 정확히 명중시킬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방공체계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미국 해군이 사용하는 SM-2 미사일이 기당 200만 달러(약 27억7000만원)를 넘는 데 비해, 드래건파이어의 1회 발사 비용은 10파운드(약 1만7000원) 정도에 불과하다고 했다.

샙스 장관도 “레이저 유형의 최첨단 무기는 값비싼 탄약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부수적 피해의 위험을 낮춰줌으로써 전장에 혁명적인 변화를 몰고 올 가능성이 있다”며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는 우위를 점하고 국가를 안전하게 지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실제 전투에서 레이저 무기의 성능이 입증된 적 없고 제한 사항도 많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은 보이드 콜로라도대 부설 국가안보연구소장은 “레이저 무기는 비, 안개, 연기 등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과열을 막기 위한 대용량의 냉각장치도 필요할 것이고 배터리를 충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