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득표율 5.4%p差, 지역구 의석 수는 63.4% 얻은 민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위만 당선되고 나머진 死票… 승자 독식 ‘소선거구제’ 영향

조선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김부겸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홍익표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 민주당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손을 잡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에서 민주당이 전체 지역구 득표율에서 국민의힘을 5.4%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4년 전 총선에서의 격차(8.4%포인트)보다 3.0%포인트 좁혀졌지만, 의석수로 나타낸 결과는 마찬가지로 민주당의 압승이었다.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0.73%포인트 앞서 당선됐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계속해서 작은 차이로 ‘승자 독식’이 나타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254개 지역구에서 민주당은 약 50.5%, 국민의힘은 45.1%를 얻었다. 이 결과에 기반해 지역구에서 민주당은 161석(63.4%), 국민의힘은 90석(35.4%)을 차지했다. 2년 전 대선에서 0.73%포인트 차로 야당이 된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선 5.4%포인트 차로 지역구 71석을 더 차지하며 압도적 승리를 거둔 것이다.

이는 개별 선거구에서 1위만 당선되고 나머지는 사표(死票)가 되는 소선거구제 때문이다. 접전이 벌어질수록 사표 비율도 늘어난다. 특히 수도권 격전지에서 민주당 후보가 국민의힘 후보를 아슬아슬하게 따돌려 여당 표가 사표가 된 곳이 많았다. 48석이 걸린 서울에서 민주당은 52.2%, 국민의힘은 46.3%를 얻었는데, 의석은 민주당이 37석(77.1%), 국민의힘이 11석(22.9%)을 가져갔다. 경기(60석)에선 민주당이 54.7% 득표로 53석(88.3%)을 얻은 반면, 국민의힘은 42.8%를 얻고도 6석(10.0%)에 그쳤다.

부·울·경은 여야 양쪽에서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다. 울산 동에선 민주당 김태선 후보(3만8474표)가 국민의힘 권명호 후보(3만7906표)를 568표 차로 따돌려 여당 표가 사표가 됐다. 반대로 경남 창원·진해에선 국민의힘 이종욱 후보가 5만1100표(50.24%)를 얻어 497표(0.49%포인트) 차로 당선돼 민주당 황기철 후보에게 투표한 5만603표(49.75%)가 사표가 됐다.

양당의 득표율 격차는 지난 총선 때보다 좁혀졌다. 21대 총선에선 민주당이 49.9%,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이 41.5%를 득표해 8.4%포인트 차이가 났다. 당시 지역구에서 민주당은 163석(64.4%), 국민의힘은 84석(33.2%)을 차지해 민주당이 79석 앞섰다.

[김상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